교단신학적 입장, ‘다수결로 결정 못함’

교단신학을 변경하지 않는 한 여성 목사 장로 안수 청원은 불가

리폼드뉴스 | 기사입력 2011/10/02 [09:01]

교단신학적 입장, ‘다수결로 결정 못함’

교단신학을 변경하지 않는 한 여성 목사 장로 안수 청원은 불가

리폼드뉴스 | 입력 : 2011/10/02 [09:01]
우리 총회는 일찍이 여성안수 문제는 교단의 신학적 문제로 접근했다. 따라서 교단의 신학이 변경되지 않는 한 여성안수를 총회에 헌의할 수 없다.

그런데 이번 제96회 총회에서는 전북노회의 여성목사 및 장로 임직 청원이 있었는데 이 문제를 총회 현장에서 다수결로 결정했다는 것은 커다란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총회가 다수결로 여성안수 문제를 결의하고 그 결과에 따라 교단신학을 변경하겠다는 것인가?

어떻게 교단의 신학적인 문제와 교단의 중요한 정체성에 관한 문제를 다수결로 결의할 수 있는가?

교단의 신학적 입장에 반한 헌의나 청원을 받으면 안 된다. 왜냐하면 그 청원한 목사와 장로는 교단신학을 인정했고 성경적이라고 믿고 임직식 때 선서를 했기 때문이다. 교단의 신학이 성경적이라고 믿고 순종하겠다는 선서에 의해 목사가 되고 장로가 됐다.

그런데 이제 목사가 되고 나서 그러한 신학적 입장을 거부하거나 불 확신을 갖게 되면 그들은 더 이상 본 교단의 목사와 장로가 될 수 없다. 여성안수 헌의를 한 전북노회는 이 점을 심사숙고하게 생각해야 하고 총회 산하 노회로서 정통성과 정체성을 살펴야 한다.

여성 목사 장로 안수에 대한 문제는 교단의 신학적 입장이 바뀌지 않는 한 헌의할 수 없는 안건이며, 이는 다수결로 결정할 수 없다는 사실을 확고히 해야 한다.
  • 결의무용지물론 11/10/02 [10:00] 수정 | 삭제
  • - 총회 결의가 헌법책을 불 태우려는 시도를 중단하라.
    - 총회 결의가 노회의 고유권한을 제한하려는 시도를 중단하라.
    - 총회 결의가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양심의 자유와 준법의 자유를 제한하는 시도는 이미 실패했으니 다시는 시도하지 말라.-
  • 정의란 11/10/03 [19:07] 수정 | 삭제
  • 인근 타교단 교회가 어느날 보니까 본 교단 마크를 떡하니 붙이고 합동교단이라고 하길래 총회주소록을 뒤져보았더니 무지역노회에서 편목으로 받아준 모양이다. 이런 식으로 얼마든지 교리 불분명한 목사들이 본교단에 유입되고있다. 어찌 노회가 [여성안수]를 헌의할 수 있는가? 교단적으로 무개념적 노회나 목사들이 많기 때문이다. 정말 심각한 교단의 신학정체성이 걱정이다.
  • 강남제비 11/10/04 [07:29] 수정 | 삭제
  • 우리 총회는 언제부터인가 결의가 규칙을 앞서고, 규칙이 헌법을 앞서고 있습니다.
    돈선거를 막아야 한다는 그럴듯한 혈란한 말로 총회임원들을 제비로 뽑고 있는데,
    규칙으로 선거를 하고 있는데, 헌법을 어떻습니까? 헌법을 먼저 바꾸고 선거해야 하지 않습니까? 선거해도 얼마든지 돈선거 막을 수가 있습니다. 목사 장로의 의식이 많이 달라졌고, 아직도 그렇지 못하다면 조금 부끄러운 이야기입니다만 국가 선거관리위원회에 위탁하면 충분히 할 수 있다고 봅니다.
  • 총회사랑 11/10/05 [17:16] 수정 | 삭제
  • 총회결의가 국법도 무시하고-패소하는 자에에 불익을 주고
    총회결의가 신학의 정체성도 무시하고-여성안수하자 하고
    총회결의가 노회의 고유권한을 제한하고-노회장 연임금지
    이런 총회가 우리 합동 총회인가요? 맞습니까?
  • 변호사 11/10/05 [22:52] 수정 | 삭제
  • 여자목사 혀용이냐?
    반대냐?
    이 문제가 어찌 헌의안으로 정치부에서 논의할 사안인가?
    이 멍청이들아!
    그리고 총회현장에서 총회장이
    이 문제를 어떻게 다수결로 결정하려 했는가?
    여자목사 세우려면 타교단으로 가면 될 것을...
  • 늘 푸른 강 11/10/07 [13:43] 수정 | 삭제
  • 전북노회장입니다. 우리 전북노회는 올 가을 노회가 152회기에 이르는 전북지역 16개노회중에서 가장 긴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모노회입니다. 신학사상운운하며 신학정체성 운운하는 사람들에게 묻고싶습니다. 여성안수가 성경적으로 무엇이 잘못되었느냐고?...여성목사 안수는 시대적 요청입니다. 하나님 나라의 확장과 보다 많은 열매를 거두며 십자가복음의 유익을 위하여 다음 97회기에도 또 다시 헌의할 예정입니다. 그동안에 많은 고찰있으시길 바랍니다.
  • 이순자 목사 11/10/07 [19:47] 수정 | 삭제
  • 먼저 총신 교수들의 입장 표명이 전제되어야 할 것입니다.
    우리 교단은 무조건 헌의한다고 되는 것도 아닙니다.
    신학부로 가서 신학부가 총신 교수 몇을 연구위원을 위촉하고
    그 연구 보고를 받은 후 채택하든지 부분 채택하든지 불가로 처리하든지
    하여 총회에 보고하는 절차가 있습니다.
    특히 헌법 사항을 막가파로 총회에 헌의한다고 해서
    통과될 것 같으면 이는 헌법절차를 전적으로 무시하는 처사입니다.
    제96총회에서 양식있는 어떤 총대가 여자 목사 세우자는 주장을 하실길래
    대체 그분이 우리 교단의 법을 아시는지 모르시는지 기가 막히더이다.
  • 이가관 11/10/08 [23:56] 수정 | 삭제
  • 요즘 교단 돌아가는 모습을 보니
    정규 총신 출신들은 어디갔는지 무소식이고
    정치 제15장 13조로 들어와서 (총신 단기간 수료) 정회원 된 분들이
    매우 활발하다는데..글쎄... 앞으로 잘 해야 할텐데 다들...ㅉㅉㅉ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PHOTO News
메인사진
교회 표준 회의법 제1강
메인사진
[신간] 교회 표준 회의법, 회의록 작성 실제
메인사진
항존직(목사 장로 집사)의 필독서, 교단헌법 해설집(예장합동)
메인사진
[신간] 예장합동 헌법, 권징조례 해설집 출간
메인사진
예장합동, 항존직 만70세 유권해석 혼란 없어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