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임목사 임기 해제 청원 절차는?

정치문답조례는 참고사항일 뿐, 총회결의가 있어야 한다.

소재열 | 기사입력 2015/05/21 [22:30]

위임목사 임기 해제 청원 절차는?

정치문답조례는 참고사항일 뿐, 총회결의가 있어야 한다.

소재열 | 입력 : 2015/05/21 [22:30]
▲법의 형평성은 위임목사 스스로가 그 교회를 싫다고 사면 청원을 할 수 있다면, 지교회도 그 목사를 환영치 아니하여 교회의 위임 해약을 청원을 할 수 있게 만들어 놓았다(정치 제17장 제2조).    ©리폼드뉴스

 위임목사 해제(해약) 권한은 지교회나 당회에 있지 않고 노회에 있다. 지교회가 위임목사 해약을 청원하려고 할 때에는 당회가 노회에 청원하여야 한다. 문제는 청원의 절차가 지교회 공동의회 결의가 반드시 있어야 하는 것인지 아니면 당회 결의로도 노회에 청원할 수 있는 것인지에 대한 혼란이 있다. 정치문답 조례에서는 공동의회 결의 없이도 위임목사 해제 청원을 할 수 있다고 했다. 본 교단은 이 부분에 관해서 결의한 적이 없다. 이번 제100회 총회에 위임목사 해약 청원의 절차에 대한 구체적인 결의가 있어야 한다. 이 부분을 어느 노회에서 헌의 해 주었으면 좋겠다. 만약에 공동의회 결의로만 해약청원을 할 수 있다면 정족수는 출석회원 과반수 이상인지, 아니면 3분의 2 이상인지에 대한  문제도 답변을 받아야 한다. 그렇지 아니하면 현재 당회결의로도 위임목사 해제 청원을 하여 노회가 위임목사를 해제하는 경우들이 있다. 이 문제는 제100회 총회에서 반드시 해결되어야 하리라 본다(편집자 주).
 
헌법에 “특별한 이유가 없으면 그 담임한 교회를 만 70세까지 시무한다”고 되어 있다(정치제4장 제4조 1항). 이것은 목사로 하여금 안정된 마음으로 장기 목회를 하도록 한 것이다. 그러나 위임목사가 만 70세 정년이 되기 전에 그 교회가 싫어서 떠나거나, 교인들이 그 목사를 싫어하게 될 경우에 어떻게 해야 하는가에 관해서 헌법은 구체적으로 명시하고 있다. 시무하고 있는 교회를 자의든(자유사면), 타의든(권고사면) 그 교회를 그만두는 것을 ‘사면’이라고 하고 다음으로는 자의든(자유사직), 타의든(권사직) 목사직에 대한 성직을 그만두는 것을 ‘사직’이라고 한다. 다음 내용을 보자(정치 제17장 제1-4조).
 
사면(辭免) : (맡아보던 일자리를) 그만 두고 물러나는 것(시무교회를 그만 둠).
사면에는 ①자유사면 ②권고사면이 있다. 자유사면은 “목사가 본 교회에 대하여 어려운 사정”이 있어서 지교회를 그만둘 때 노회에 제출하는 것이고(정치 제17장 제1조), 권고사면은 지교회가 목사를 환영하지 아니하여 위임을 해약할 때 노회가 목사에게 지교회를 그만두라고 할 때를 권고사면이라고 한다(정치 제17장2조).
 
사직(辭職):맡은 직을 내놓고 그만두는 것(목사직을 그만 둠).
자유사직이란 “목사가 그 시무로 교회에 유익을 주지 못할 줄로 각오할 때” 본인이 노회에 제출하는 것을 말한다(정치 제17장 제3조). 이 자유사직은 목사라는 성직을 그만두는 것을 의미한다. 권고사직이란 “목사가 성직에 상당한 자격과 성적이 없든지”, 혹은 “5년 동안 무임”으로 있으면 노회가 본인에게 목사직에 대한 성직을 그만두게 할 경우를 말한다(정치 제17장 제4조).
 
우리 헌법 정치 제17장 제1, 2조는 목사의 사면(辭免)에 관해서, 제3, 4조는 목사의 사직을 명시하고 있다. 교회와 목사는 노회에 속해 있다. 교회가 목사를 청빙하는 것은 그 양자의 합의를 노회가 인정해 줌으로써 이루어진다. 노회의 허락이 없으면 결코 목사의 청빙은 이루어질 수 없다. 그렇다면 목사의 어떤 사면도 노회의 허락 없이는 이루어질 수가 없다. 여기에 노회의 그 임무가 막중하다 하겠다.

목사의 사면에는 자유사면(정치 제17장 제1조)과 권고사면(정치 제17장 제2조)이 있다. 자유사면은 목사가 노회에 시무사면 청원을 내면 노회는 양측의 설명을 들은 후 결정한다. 그러나 권고사면은 지교회가 목사의 위임을 해약하고자 할 때는 노회는 양측의 설명을 들은 후 처리한다. 법의 형평성은 위임목사 스스로가 그 교회를 싫다고 사면 청원을 할 수 있다면, 지교회도 그 목사를 환영치 아니하여 교회의 위임 해약을 청원을 할 수 있게 만들어 놓았다(정치 제17장 제2조). 지교회가 목사를 스스로 해약시킬 수 있다는 말이 아니라 노회에 청원할 수 있다는 이야기이다. 그러나 명심해야 할 것은 해약을 청원하려고 할 때 교회는 다음과 같이 해야 한다(정문 제595 참조).

①기도하면서 목사를 돕는 일을 해야 한다.
②재정상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하여 목사와 협의한다.
③함께 다스리는 자가 된 장로들은 목사의 결점을 찾아내거나 비난할 권리는 없으니 힘써 기도하면서 그 사실을 목사에게 알린다.
④목사가 듣지 않으면 노회 안의 목사로 하여금 양편을 화목하게 하도록 해 본다.
⑤그래도 듣지 않으면 당회가 목사에게 사면을 권고한다.
⑥그래도 듣지 않으면 당회의 결의로 노회에 위탁한다(권징조례 9장 78조, 80조 참조).
⑦당회나 공동의회가 담임 해제 청원서를 노회에 제출한다(정문 제330문 참조).


지교회가 위임받은 목사를 싫다고 해서 무조건 해약 청원을 노회에 하는 것은 아니다. 헌법이 명시한 절차인 헌법의 규정을 따라야 한다. 그렇지 않고 불법적으로 위임목사를 거부할 때 세상법에서도 민형사상 책임은 물론 교회법에서도 보호를 받을 수 없다. 위임식을 행할 때 교인들이 하나님과 목사에게 행한 서약이 있다. 그 서약은 법적인 증거가 된다. 물론 목사 역시 위임식을 행할 때 하나님과 교인들 앞에서 행했던 서약도 마찬가지이다.

노회는 그 교회로 하여금 그들이 위임식 때 했던 서약을 지키도록 한다. 노회는 교회가 목사를 반대해도 노회는 그를 유임시킬 수 있고 교인 다수가 그를 지지해도 노회는 그를 해임시킬 수 있다(김종석, 1995, 140). 노회 결정에 교회가 불복하려면 상회(총회)에 소원할 수 있다(권징조례 84-93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