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3회 총회49] 단골 헌의안 '대회제시행' 여전히 기각

대회제를 시행해 달라는 청원에 하결같이 '현행대로 함이 가한 줄 아오며'

리폼드뉴스 | 기사입력 2018/09/14 [12:36]

[제103회 총회49] 단골 헌의안 '대회제시행' 여전히 기각

대회제를 시행해 달라는 청원에 하결같이 '현행대로 함이 가한 줄 아오며'

리폼드뉴스 | 입력 : 2018/09/14 [12:36]
▲     © 리폼드뉴스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는 매년 9월에 소집된다. 매년 총회가 소집되듯이 교단헌법에 규정된 대회제를 시행해 달라고 청원해도 항상, 앵무세 처럼 답변은 "현행대로 한다"는 안건 청원의 기각은 이제 정례적인 행사처럼 보여진다.

대회제는 노회와 총회 사이의 치리회로 목사에 대한 2심, 일반성도들에 대한 최종심(3심)으로 규정된 대회제가 교단헌법에 규정이 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총회는 대회제 시행을 거부해 오고 있다.

금번 제103회 총회에도 경북노회, 군산동노회, 경기남1노회, 경기중부노회, 전남제일노회, 경성노회 등이 헌의했다. 주로 2005년 제90회 총회에서 합병한 구개혁 측 노회들로서 대회제는 합병한 합동원칙 합의 사항임을 상기하며 대회제 시행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제103회 총회 역시 아무런 거리낌 없이 "현행대로"를 외치면서 "기각"됐다. 이제 대회제는 총회가 결의해 주는 것은 낙타가 바늘귀로 들어가는 것보다 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일부 인사들이 결국 법원으로 갈 수 밖에 없다며 법원으로 가겠다고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종교단체가 스스로 규정한 자치법규는 지켜야 한다는 것이 판례의 입장이고 보면 대회제를 거부한 총회결의가 무효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이제 대회제는 법원의 판결로서 시행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올 것으로 보여 총회의 준법정신이 도마위에 오르게 됐다.

결국 교단헌법 개정시 대회제를 삭제하지 않으면서 대회제를 시행해 달라고 요청해도 거부한 총회 결의의 효력 문제가 다툼이 될 것으로 보여 총회의 준법에 대한 신뢰에 금이 가는 것은 아닌가하는 생각을 해 본다.
광고
광고
광고
PHOTO News
메인사진
대구서현교회 담임목사를 협박 및 명예훼손한 여인 1심서 벌금형
메인사진
항존직(목사 장로 집사)의 필독서, 교단헌법 해설집(예장합동)
메인사진
총회재판, 객관적 증거 입증 책임은 고소자의 몫
메인사진
[신간] 예장합동 헌법, 권징조례 해설집 출간
메인사진
제104회 총회 임원후보 정견발표 관전평
메인사진
예장합동, 항존직 만70세 유권해석 혼란 없어야
메인사진
제104회 총회 이슈, 70세 정년제 연장 헌의
메인사진
[복음성가] 김문기 장로, '신기루 인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