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봉 목사 칼럼] 성 총회는 성 총회다워야 한다

신선한 리더십에 희망을 건다

이석봉 | 기사입력 2018/09/16 [18:12]

[이석봉 목사 칼럼] 성 총회는 성 총회다워야 한다

신선한 리더십에 희망을 건다

이석봉 | 입력 : 2018/09/16 [18:12]
▲     ©이석봉 목사 / 어둡고 캄캄한 밤은 밝고 아름다운 여명의 아침을 기다린다.

대한예수교장로회 103회 총회(합동)2018917~193일 동안 대구 반야월교회에서 있었다. 많은 염려로 교회들이 기도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의외로 은혜롭고 빠르게 총회가 마쳤다. 이승희 총회장의 신선한 지혜와 덕성있는 리더십을 발휘했기 때문이라는 찬사가 있다. 총회 기간에 하루에 한 사람이 두 번 발언하지 말 것, 1회 발언에 2분 이상 소요하지 말 것을 못박아놓고 그대로 실행한 까닭이요 총대들의 질서 있는 협력 때문이었다고 한다.

 

성 총회란 성스러운 모임으로 성찬식을 거쳐서 회무를 진행하지만 그동안 이전 총회는 어느 총회나 편향되고 고정된 관념과 사고로 정치적 폭풍에 바람 잘 날이 없었음이 사실이었다. 회무란 바른 정책, 바른 선택, 바른 판단, 바른 결정을 기조로 하는 것이지만 언제나 그랬듯이 정치적 야합, 정치적 투쟁, 정치적 결정이 종횡무진 했던 것이 성 총회라는 이름의 낯 뜨거운 이중 얼굴이었다.

 

불행하게도 최근까지 우리 대한예수교 장로회 총회가 기득권으로 뭉친 한 집단에 휘둘러지는 것을 보면서 동서남북에서 개탄의 소리가 빗발쳤었다. 그들의 출발은 분명히 섬김과 희생과 헌신이었다. 그러나 그들의 행보 거기에는 섬김이나 희생이나 헌신이란 찾을 수 없었고 투쟁과 쟁취와 목적을 위한 탈환의 정치적 야욕만이 안하무인격의 춤을 추고 있었다.

 

이제라도 옳고 그름이 판결이 나고 질서가 잡혀가는 것 같아서 다행이라 생각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염려를 놓을 수 없는 것은 회개와 반성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 것 같고 끝까지 나가겠다는 그들의 끈질긴 조직력과 투쟁력 때문인 것이다. 그것만이 살길이라고 스스로 쇠뇌당하고 있음을 보면서 이제라도 그 길은 망하는 길이라는 것을 깨닫고 주님의 품으로 돌아오기를 기대하고 기원한다.

 

그리고 우리가 그들을 바라보는 시선이 망하기를 바라는 기원자가 되어서는 안 될 것이다. 성경에서 하나님의 원수를 대할 때 악의 집단은 전쟁으로 쳐부수었지만 개인은 원수를 사랑하라고 가르치셨고 네 이웃을 내 몸과 같이 사랑하라고 하셨기 때문이다. 그래서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미워하지 말라는 가르침이 나온 것이다.

 

그렇다고 모든 매사를 비 진리를 진리로, 거짓을 참으로, 만들거나 받아들이자는 논리는 아니다. 말씀의 진리 위에 서고 법의 진실 앞에 서야지만 그것을 떠나 포용성의 문제이거나 관용의 문제라면 성경의 가르침을 따라 일흔 번식 일곱 번이라도 용서하고 사랑해야 할 것을 고려하고 실천해야 할 것이다.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그들을 포기하지 말고 기다려야 할 것이다. 그들이 회개하고 돌아왔을 때 반갑게 맞이할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할 것이다.

 

우리 대한예수교 장로회 총회는 이번 103회 총회 회무를 통하여 총회장의 신선하고 지혜로운 리더십을 보았고 총대들의 훌륭한 판단과 결정을 보았다. 그리고 새로운 각오와 다짐을 통해 총체적 개혁을 갈망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이제 성령으로 무장된 단결력으로 더 밝은 미래, 더 성화된 장래, 그리고 더 개혁되는 꿈을 실현해야 할 것이다.

 

대한예수교 장로회 총회여!

하나님의 면전에서 실천하라!

하늘 하나님께는 영광이요,

땅의 백성들에게는 평화의 메신저가 되어라.



이석봉 목사
한국 최초 신구약성경주석을 집필한 경건한 주경신학자 박윤선 박사의 문하생이요, 13개국 언어에 능통한 구약원어신학자 최의원 박사의 문하생이다. 목사요 박사로 총회신학교와 총회연합신학교에서 학장으로 섬겼다. 국제신학대학원대학교 전신 총회신학교(학장 / 전 국회부의장 황성수 박사)에서 5년, 샌프란시스코 크리스천 유니버시티 하와이 브랜치(학장 / Timothy I Han 박사)에서 13년, 수원신학교(학장 / 이근구 박사)에서 10년간 성경원어교수로 히브리어와 헬라어를 가르쳤다. 예장 합동 인터넷신문 리폼드뉴스(www.reformednews.co.kr)의 논설위원이며 칼럼리스트이다(이석봉 목사 칼럼).
광고
광고
광고
PHOTO News
메인사진
대구서현교회 담임목사를 협박 및 명예훼손한 여인 1심서 벌금형
메인사진
항존직(목사 장로 집사)의 필독서, 교단헌법 해설집(예장합동)
메인사진
총회재판, 객관적 증거 입증 책임은 고소자의 몫
메인사진
[신간] 예장합동 헌법, 권징조례 해설집 출간
메인사진
제104회 총회 임원후보 정견발표 관전평
메인사진
예장합동, 항존직 만70세 유권해석 혼란 없어야
메인사진
제104회 총회 이슈, 70세 정년제 연장 헌의
메인사진
[복음성가] 김문기 장로, '신기루 인생'
많이 본 뉴스
이석봉 목사 칼럼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