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실행위, 목회자 대상 성윤리 교육 시행키로

대상은 담임목사, 부목사, 기관목사 및 교회 전 직원 전체를 대상으로 한다.

리폼드뉴스 | 기사입력 2019/01/03 [23:37]

총회실행위, 목회자 대상 성윤리 교육 시행키로

대상은 담임목사, 부목사, 기관목사 및 교회 전 직원 전체를 대상으로 한다.

리폼드뉴스 | 입력 : 2019/01/03 [23:37]

 

▲     © 리폼드뉴스

 

【(리폼드뉴스)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총회장 이승희 목사)는 전국 노회에서 파송한 총회 실행위원회를 지난 3일에 소집하여 지난해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됐던 인천새소망교회 담임목사의 아들 목사의 전도사 시절 ‘그루밍 성폭력’에 대한 후속조치로 ‘목회자 성윤리 교육의 건을 안건으로 상정하여 전국의 3개 권역별(서울ㆍ서북, 호남ㆍ중부, 영남)로 시행하기로 하고 이를 총회 임원회에 일임했다.

 

안건을 상정한 총회 서기 김종혁 목사는 “총회장 담화문에도 이 부분에 대한 교육을 또 말씀을 하신바 있다”고 하면서 “3개 권역별 세미나를 진행하고 그 대상은 담임목사, 부목사, 기관목사 및 교회 전 직원 전체를 교육 대상으로 해서 제103회기에 진행하려고 하는 내용이다”라고 보고했다.

 

총회장인 이승희 목사는 제안설명에서 “이것은 실행위원 차원에서 크게 결의를 하고 해야 될 그런 성격은 아니라 여러분도 다 아시다시피 제가 표현하기가 조금 조심스럽습니다마는 이런 문제로 합동측이 주 타켓으로 되었을 때에 공중파 지상파 전체 언론이 합동측을 공격을 해 왔을 때”을 상기했다.

 

이때 “임원회가 성명서를 냄으로 1차 차단을 시켰고 추적60분에도 이것을 다루는 것을 합동 교단이라는 것을 좀 말하지 않도록 해 달라 해서 여러 다방면의 각도에서 말을 할 수 있는 모든 라인을 통해서 부탁”을 했다고 회고했다.

 

그 때에 “그분들이 이후에 합동측이 어떤 대책을 세울 것이냐는 것이 많은 질문이었다”며 “ 그래서 우리 하겠다. 이런 문제에 대해서 주의를 환기시키도록 세미나도 하고 교육도 하겠다 그러니까 이것을 우리 교단적인 문제로 이슈화 삼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해서 “일종에 언론과 저와에 약속이었다”고 했다.

 

그래서 “실제적으로 (교육이) 필요하기도 하고 이런 것을 합동교단에서 하고 있다는 것을 좀 보여주는 일도 필요하겠다고 해서 이것을 실행위원회에서 한번 언급을 하고 실행위원회에서 한번 결의를 하고 시행하면 훨씬 좋지 않겠느냐”라고 하여 실행위 안건으로 내놓게 되었다고 했다.

 

안건 결의에 들어가기 전에 “누구를 강사로 할 것인가”를 묻자 이승희 목사는 “강사는 아직까지 누구하고 생각은 하지 않았는데 오늘 허락결의를 하고 나면 너무 급진적인 분들 배제하고 그러나 우리 끼리 제가 강사하고 서기가 강사하면 대외적으로 신임도 없으니까 적절하게 잘 살펴서 하겠다”고 대답했다.

 

그러자 이형만 목사(목포서노회, 삼호교회)는 발언권을 얻어 “이런 이유가 있어서 안건을 올린 것은 인정이 되지만 제가 이 실행위원으로 이 안건을 받아 보면서 이 성자가 거룩한 성(聖)자인줄 알았더니 그게 아니라 성(性)라고 하면 우리 목회자들 전부가 성윤리를 위반한 사람이고 그래서 교화 대상이고 그래서 이런 교육을 해야 된다는 이런 형태의 사회적 인식이 높아져 간다”며 염려하는 발언을 했다.

 

이 목사는 “그래서 똑같은 교육을 하더라도 우리가 결의를 할 때에는 가정을 사역을 한다든지 아니면 목회자 재교육이라든지 이런 단어를 써줘야지 이대로 사회에 보도가 나가버리면 택시 기사가 사과한마디 했다고 해서 택시 기사 전부를 재교육시키는 형태가 되어 버리는 것이기 때문에 용어를 좀 부드럽게 순환했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이런 제안을 한 이유는 “우리 목회자들이 현장에서 성윤리 교육하는데 나와라 그러면 지역에서 어느 목사들이 그 교육받으러 가겠는가? 교회에 광고를 하겠는가? 그래서 조금 순환 시켜주었으면 좋겠다”며 발언했다.

 

그러자 총회장은 “일단 우리들끼리 이해할 수 있도록 하고 제목은 신중하게 고려해서 하겠으며, 이 교육은 재교육차원이 아니고 지역별로 교회가 이런데 관심을 가지고 있다”라는 것을 보여주는데 의의가 있으며, “잘 지혜롭게 하도록 하겠다”며 발언하자 본 건은 “임원회에 맡겨 시행할 수 있도록 하다”라고 결의했다.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