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세례 문답집' 교단헌법에 반해 ...'혼란만 키웠다'

‘어린이 세례 문답집’은 헌법에 반하여 전량 폐기되어야 한다.

소재열 | 기사입력 2019/03/14 [02:14]

'어린이 세례 문답집' 교단헌법에 반해 ...'혼란만 키웠다'

‘어린이 세례 문답집’은 헌법에 반하여 전량 폐기되어야 한다.

소재열 | 입력 : 2019/03/14 [02:14]

  

 

【(리폼드뉴스)<어린이 세례 문답집>이 결정되어 출판되었다. 제103회 총회(2018. 9.)에 헌법이 개정 공포되면서 <헌법적 규칙>, <예배모범> 일부도 개정 공포되었다.

 

<헌법적 규칙>이 어린이 세례를 추가하여 규정하면서 어린이 세례를 유아세례와 동일한 개념의 세례임을 착각하고 유아세례는 부모 서약으로, 어린이 세례는 어린이 본인 서약으로 세례를 베푸는 줄 착각했다.

 

이러한 교단헌법에 대한 잘못된 해석 때문에 잘못된 규정집이 나옴으로 전국교회가 교단헌법에 반한 세례를 시행하게 됐다. 이는 총회 산하 전국 교회가 혼란만 초래하고 있어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적어도 개정 공포된 <헌법적 규칙>(제6조 제2항과 제3항)과 <헌법배모범>(11장)에 대한 규정을 해석하여 적용하는 규정집을 확정할 때에는 적어도 많은 연구와 고민이 필요했었다. 그리고 이를 제104회 총회에 보고하여 이를 확정하는 절차를 이행하였더라면 좋았을 뻔 했다.

 

종전의 본 관련 규정은 ‘유아세례’와 ‘입교인’으로 구분했다. 개정공포되기 전 규정인 <헌법적 규칙>제 2항은 “만 2세까지 유아(乳兒) 세례를 줄 수 있으되 부모 중 한 편만이라 세례 교인이면(혹은 입교인이면) 줄 수 있다.”고 했다.

 

그리고 제3항에 의하면 “유아 세례 받은 자가 만 14세 이상이 되면 입교 문답할 연령이 된다.”고 했다.

 

◈ ‘어린이 세례’는 ‘유아 세례’처럼 본인이 아닌 부모의 서약이다.

 

종전 <헌법적 규칙>에서의 규정은 유아세례는 유아의 본인에 의한 신청과 신앙고백이 아닌 부모의 서약(신앙고백)으로 유아에게 세례를 베푸는 제도였다. 문제는 개정된 <헌법적 규칙>과 <예배모범> 역시 어린이 세례는 유아세례와 마찬가지로 본인의 서약이 아닌 부모의 서약이 전제 조건으로 규정하고 있다.

 

‘유아 세례’와 ‘어린이 세례’는 부모의 문답식 청원과 부모의 서약으로 당사자인 유아(6세까지)와 어린이(7-13세)에게 세례를 베푼다. ‘유아세례’와 ‘어린이 세례’는 부모의 문답 청원과 문답, 부모의 서약에 의해 세례를 베풀게 되며, 입교인(14세 이상)은 본인의 입교 문답 청원과 문답, 본인의 서약으로 입교인이 된다.

 

이러한 원칙이 <헌법적 규칙>(제6조 제2항과 제3항)과 <예배모범>제11장에서 정확히 규정하고 있다. 서약 내용도 위의 조항에서 규정하고 있다.

 

<예배모범> 제11장에 제2항(유아세례, 어린이 세례)에 “자기 자녀가 세례를 받기를 원하는 자는 그 뜻을 목사에게 예고하고 그 부모 중 한 사람이나 혹 두사람이 다 그 세례 받을 어린이를 데리고 온다”라고 했다(제11장 제2항 제3호).

 

그리고 목사가 묻기를 “그대는 이 아이를 예수 그리스도의 피로 씻음과 성령의 새롭게 하는 은혜의 필요성을 인식하십니까?”라는 서약을 비롯하여 3개 항을 서약한다(同 제5호).

 

즉 유아세례와 어린이 세례의 서약은 동일하며, 이는 부모를 상대로 서약한 내용이지 유아와 어린이 당사자가 서약한 것이 아니다(참조, 예배모범 제11장 제2호 제5항).

 

그런데 이번에 발행된 <어린이 세례 문답집>은 <헌법적 규칙>과 <예배모범>을 무시하고 독자적으로 창작하여 만들었다. 헌법(예배모범) 대로 하여야 하는가, 이번에 발행된 <어린이 세례 문답집> 대로 하여야 하는가? 물론 헌법대로 서약하여야 한다. 그리고 서약 대상이 어린이가 아니라 부모이다.

 

그런데 이번 <문답집>에는 ‘어린이 세례’를 어린이 당사자를 상대로 서약하도록 했다. 그리고 ‘유아세례’와 ‘어린이 세례’ 서약 내용을 다르게 했지만 <예배모범>에서는 ‘유아 세례’와 ‘어린이 세례’의 서약 내용이 동일하다(예배모범 제11장 참조).

 

<어린이 세례 문답집>은 헌법에 반한다. 문답집 대로 하면 헌법 예배모범 규정에 위반이다.

 

◈ 후견인 제도는 헌법에 없는 제도이다.

 

 교단의 중요한 교리에 대한 문제는 헌법의 규정을 따라야 한다. <어린이 세례  문답집>에 의하면 후견인 제도를 두고 있는데 후견인 제도를 두려면 헌법부터 개정하여야 하여야 한다.

 

개정 공포된 헌법적 규칙(제6조 제2항)과 예배모범(제11장 제2항 제1호)에 의하면 “만 6세까지 유아(乳兒)세례를, 만7세부터 13세는 어린이 세례를 줄 수 있으되, 부모 중 한 편만이라도 세례교인이면(혹은 입교인이면) 줄 수 있고, 부모의 부재 시 당회의 허락으로 가능하다”라고 했다.

 

‘유아세례’와 ‘어린이 세례’는 유아와 어린이가 서약하는 것이 아니라 부모가 서약을 하는데, 부모가 없는 경우, 즉 고아는 “당회의 허락으로 가능하다”라고 하여 이를 당회 직무로 규정하고 있다.

 

이 규정을 후견인 제도에 대한 근거로 가져온 모양이다. 그것도 만 13세까지 부모가 없는 유아와 어린이는 대신하여 문답 청원이나 서약해 줄 부모가 없기 때문에 이를 당회 직무로 규정한 내용을 후견인 제도의 근거로 삼는 것은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특히 부모가 없는 유아, 어린이에게 어떻게 문답하고 서약할 것인지는 당회가 결정하여 시행하면 된다. 그리고 <어린이 세례  문답집>은 후견인 서약 내용을 별도로 만들었는데 이는 헌법에 반한다. 부모가 없는 유아나 어린이는 당회 결의로 하되 서약은 유아세례와 어린이 세례와 같은 동일한 서약내용이다.

 

◈ 입교인의 근거, ‘유아세례’와 ‘어린이 세례’를 다 받아야 하는가?

 

종전은 부모의 서약으로 ‘유아세례’를 받고 만14세가 되면 본인의 서약으로 ‘입교인’이 된다. ‘입교인’은 부모의 서약이 아닌 본인의 서약이므로 부모 없는 자들에 대한 규정이 없다.

 

<헌법적 규칙>(제6조 제3항), <예배모범>(제11장 제3항 제2호)에는 “유아 세례나 어린이 세례를 받은 자가 만 14세 이상이 되면 입교 문답할 연령이 된다”고 했다.

 

입교문답을 신청할 수 있는 자격은 유아 세례와 어린이 세례 중 어느 하나의 세례만 받으면 된다. 두 세례를 받아야 입교인이 된다는 규정은 없다. 그리고 과거에는 유아세례는 2세까지 받아야 만14세가 되면 입교인이 되지만 이제 개정 공포된 헌법에 의하면 만 13세에 어린이 세례만 받아도 입교인이 될 수 있다.

 

또한 유아세례만 받고 어린이 세례를 받지 않아도 입교인이 될 수 있다. 이제 우아세례와 어린이 세례가 입교인이 되는 데 선택 사항이 됐다. 유아 세례도 구태여 어릴 때 받을 이유가 없다, 만6세에 받아도 된다.

 

<어린이 세례  문답집>은 엄격한 연구 없이 만든 것으로 보인다. 즉 교단헌법에 반한 문답집이다. 전량 폐기하고 다시 만들어야 한다. 어떤 의미에서는 다시 어린이 세례 문답집을 만들 이유가 없었다.

 

왜냐하면 교단헌법은 어린이 세례를 유아세례와 같은 범주에서 시행하도록 규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다른 점은 만6세까지는 유아세례로, 만 13세까지는 어린이 세례로 구분되었을 뿐 문답청원이나 서약 등은 종전 유아세례와 같이 동일하게 어린이 세례를 시행하면 된다. 

 

단지, 만 13세까지 부모가 없는 경우, 당회직무로 당회가 결정하여 시행하면 된다. 교단헌법인 <헌법적 규칙>과 <예배모범>에서 너무나 정확하게 엄격하게 규정되어 있는 것을 요술을 부렸다.

 

<어린이 세례  문답집>이 정의한 다음과 같은 내용은 교단헌법에 반한 주장이다.

 

“어린이 세례는 유아세례를 받지 못한 어린이들 특히 믿지 않는 부모의 자녀들이나, 부모 없는 아이들 중에 그리스도인으로서 구원의 확신이 있는 어린이들에게 베푸는 세례이다.”

 

이같은 정의는 다음과 같은 헌법 규정이 지지하고 있는가를 살펴보자.

 

“만 6세까지 유아(乳兒)세례를, 만7세부터 13세는 어린이 세례를 줄 수 있으되, 부모 중 한 편만이라도 세례교인이면(혹은 입교인이면) 줄 수 있고, 부모의 부재 시 당회의 허락으로 가능하다.”

 

 <어린이 세례  문답집>은 ‘어린이 세례’와 ‘유아세례’가 동일하게 본인의 서약이 아닌 부모의 서약으로 서약 내용이 동일하며 그 서약 내용은 교단헌법에 정확히 규정하고 있다는 사실을 오해했다. 

 

유아세례는 2세까지에서 6세까지로 연장하고, 7-13세까지 어린이 세례를 신설하여 헌법을 개정한 이유는 입교인이 되는 근거를 넓게 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그동안 종전은 입교인을 오직 2세까지 유아세례를 받는 자로 제한하였지만 이제 2세 이후에 부모와 자녀가 예수를 믿기로 하고 교회에 등록하여 부모가 세례교인이 되었다면 이런 부모의 자녀들이 13세까지 어린이 세례를 받게 하여 입교인이 될 수 있는 범위를 넓게 했다는 의미의 헌법 개정이었다고 볼 수 있다. 
 
순전히 필자의 판단으로 <어린이 세례  문답집>은 전량 폐기하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교단의 세례 규정을 혼란케 할 뿐이다.

 

결론적으로 현행 전국 노회 수의로 개정공포된 헌법에 의하면 어린이 세례는 과거 유아 세례와 똑같은 방식과 서약 내용으로 하면 문제가 없다. 교회에 등록하여 만2세까지 유아세례를 받지 못한 자녀를 둔 입교인(세례 교인) 부모는 자녀가 만 13세 이하이면 어린이 세례를 받게 하여 만 14세 이상일 경우 절차에 따라 입교인이 되게 할 수 있다. 

 

소재열 목사(한국교회법연구소)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