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는 사임한 장로의 복직을 명령할 수 없다

본 교단 헌법은 목사의 사임은 있어도 장로의 사임은 없고 오직 사직만 있다

리폼드뉴스 | 기사입력 2019/08/21 [18:58]

노회는 사임한 장로의 복직을 명령할 수 없다

본 교단 헌법은 목사의 사임은 있어도 장로의 사임은 없고 오직 사직만 있다

리폼드뉴스 | 입력 : 2019/08/21 [18:58]

  

▲ 1934년판 장로회 헌법 표지     ©리폼드뉴스

  

정치문답조례 제538문에서 "노회는 사임한 장로의 복직을 명령할 수 있는가"에서 사임한 장로는 당회의 결정에 동의하여 시무장로를 사임하였으면 이 경우는 당회의 재판결과가 아니기 때문에, 노회는 그 결정을 번복할 만한 권한이 없다.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당회가 명령한 것을 따라야 한다.”라고 했다.

 

장로의 사임서의 법적 효력은 당회가 그 사임서를 처결할 때로부터 발생된다. 그런데 사임과 당시에 사직까지 했다면 장로가 아닌 평교인으로 돌아가는 것을 의미한다. 즉 장로의 직이 없어져 버린 것이다.

 

본 교단 헌법은 목사의 사임은 있어도 장로의 사임은 없고 오직 사직만 있다. 사임과 사직서를 제출하고 당회를 이를 수리하는 결의가 있었다면 노회나 총회도 이를 복직하라는 명령을 할 수 없다. 이 경우는 장로의 신분은 사라져버리고 교인의 신분만 존재할 뿐이다.

 

그러나 지교회 교인의 입회 결정권은 당회에 있으므로 당회가 교인지위를 상실케 하였다면 이는 교회 총유물권자기 아니기 때문에 교회에 출입할 수도 없다.

광고
광고
광고
PHOTO News
메인사진
총회재판, 객관적 증거 입증 책임은 고소자의 몫
메인사진
[신간] 예장합동 헌법, 권징조례 해설집 출간
메인사진
제104회 총회 임원후보 정견발표 관전평
메인사진
예장합동, 항존직 만70세 유권해석 혼란 없어야
메인사진
제104회 총회 이슈, 70세 정년제 연장 헌의
메인사진
[복음성가] 김문기 장로, '신기루 인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