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결의 해석] 원로목사 추대전 당회결의로 후임목사 내정

정년 은퇴 후 원로목사와 후임목사 갈등, 상당히 해소될 수 있는 제도

리폼드뉴스 | 기사입력 2019/11/10 [16:22]

[총회결의 해석] 원로목사 추대전 당회결의로 후임목사 내정

정년 은퇴 후 원로목사와 후임목사 갈등, 상당히 해소될 수 있는 제도

리폼드뉴스 | 입력 : 2019/11/10 [16:22]

 

1차적으로 당회 결의로 후임목사 후보로 사역케 한 후 담임목사가 원로목사로 추대될 때 다시 당회의 결의와 공동의회 결의에 의해 정식으로 후임목사로 결의하는 절차는 훗날 분쟁을 예방하는 차원으로 유익한 제도라 할 수 있다. 즉 동역 목회 기간은 검증하는 기간이 될 것이다.     ©리폼드뉴스

 

【(리폼드뉴스)대한예수교장로회 제104회 총회에서 지교회 원로목사 추대 전 동역한 부목사의 청빙 건에 대해 결의가 됐다. 구체적인 내용이 무엇이며, 이를 어떻게 적용하여야 하는지를 살펴본다.

 

원로목사가 은퇴전에 2-3년 후 은퇴를 준비하면서 후임목사로 동역목회를 할 때, 88(2003) 총회에서 부목사는 동일교회 담임목사로 청빙할 수 없다는 결의를 위반하게 된다.

 

이런 이유 때문에 제104회 총회에서는 이를 보완하는 결의가 있었다.

 

총회에 헌의 내용에 대한 원안은 해당 교회 담임목사의 원로목사 추대 전 3년 동안 동역하게 하는 후임목사는 제88회 총회결의(부목사는 동일교회 담임목사로 청빙할 수 없다)를 적용받지 않는다는 내용이었다.

 

이어서 구체적인 청원 취지로서는 대한예수교장로회 제88(2003) 총회는 부목사는 동일교회 담임목사로 청빙할 수 없다.’는 결의를 한바, 당회가 정년 은퇴로 원로목사 후임으로 3년까지 함께 목회하여 자연스럽게 동역하게 할 경우 편법을 써야 하는 사태가 발생되어 이를 합리적으로 조정하기 위한 결의안입니다.”라는 취지였다.

 

헌의내용과 그 취지에서 부목사는 담임목사 정년 은퇴 전 원로목사 후임으로 결정되어야 한다. 그 결정이 공동의회인가, 당회인가 라고 할 때 헌의 원안에는 당회라고 돼 있다. 당회에서 후임목사를 결정하는 행위는 법적으로 볼 때 후임목사 후보일 수 밖에 없다.

 

당회가 담임목사의 조기은퇴는 해당 없고 정년 은퇴로 제한하고 있다. 그리고 당회가 정년 은퇴 전에 후임목사로 결정한 후 그 후임목사와 3년 이내에 동역케 하여 공동의회 결의와 노회의 승인으로 후임목사(담임목사)가 될지라도 이는 제88회 총회 결의에 대해 예외로 하겠다는 결의이다.

 

후임목사는 공동의회 결의가 아니라 당회 결의이기 때문에 담임목사 정년 은퇴 시 당회가 후임목사(담임목사)로 공동의회에 상정할 것인지 여부를 결정한다. 그때 그동안 함께 동역하면서 후임목사(사실은 후보)로서의 하자가 발생 시 당회가 공동의회에 상정시키지 않거나 상정한다 할지라도 공동의회에서 부결되면 그만이다.

 

당회가 후임목사로 결정할 때 그 대상은 해당 교회 부목사 신분이어도 무방하다. 당회가 후임목사로 결의했느냐가 관건이다.

 

후임목사를 당회가 아닌 공동의회가 결정할 경우 문제가 될 수 있다. 왜냐하면 공동의회에서 결정한 다음 원로목사 추대 시 후임목사에 대한 자격시비가 있을 때 무조건 공동의회에서 또 결의해야 하기 때문이다.

 

동역 목회 시 자격을 인정받았을지라도 담임목사의 원로목사 추대 시 법적으로 또 다시 공동의회를 하여야 노회에 청원할 수 있다.

 

1차적으로 당회 결의로 후임목사로 사역케 한 후 담임목사가 원로목사로 추대될 때 다시 당회의 결의와 공동의회 결의에 의해 정식으로 후임목사로 결의하는 절차는 훗날 분쟁을 예방하는 차원으로 유익한 제도라 할 수 있다. 즉 동역 목회 기간은 검증하는 기간이 될 것이다.

 

원로목사와 후임목사 사이의 갈등으로 분쟁이 발생하는 경우들이 많다. 이러한 분쟁은 상당히 해소될 것으로 보여 유익한 제도라 할 수 있다.

 

그러나 당회가 후임목사로 결정할 때 반드시 조건부 후임목사로 결의하여야 한다. 그 조건이란 "담임목사가 원로목사 추대시 당회의 결의와 공동의회 결의가 있어야 후임 담임목사가 된다"를 반드시 당회록에 기록하여야 한다.

 

예상할 수 있는 분쟁의 가능성을 내다보면서 결의하여야, 있을지 모르는 분쟁을 예방할 수 있다. 

광고
광고
광고
PHOTO News
메인사진
대구서현교회 담임목사를 협박 및 명예훼손한 여인 1심서 벌금형
메인사진
항존직(목사 장로 집사)의 필독서, 교단헌법 해설집(예장합동)
메인사진
총회재판, 객관적 증거 입증 책임은 고소자의 몫
메인사진
[신간] 예장합동 헌법, 권징조례 해설집 출간
메인사진
제104회 총회 임원후보 정견발표 관전평
메인사진
예장합동, 항존직 만70세 유권해석 혼란 없어야
메인사진
제104회 총회 이슈, 70세 정년제 연장 헌의
메인사진
[복음성가] 김문기 장로, '신기루 인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