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서노회 안타까운 딜레마

부목사 언권회원 주장, 전국 150여 개 노회가 불법인가, 목포서노회가 불법인가?

리폼드뉴스 | 기사입력 2020/04/25 [07:13]

목포서노회 안타까운 딜레마

부목사 언권회원 주장, 전국 150여 개 노회가 불법인가, 목포서노회가 불법인가?

리폼드뉴스 | 입력 : 2020/04/25 [07:13]

목포서노회 제129회 노회장 교체▲     ©리폼드뉴스

  

【(리폼드뉴스)대한예수교장로회 목포서노회(노회장 이명운)가 부목사들을 노회 정회원으로 인정하지 않고 언권회원으로 인정하여 의결권에 참여할 수 있는 권리를 박탈하였으며, 일부 회원권을 박탈하여 임원선거와 총회 총대 투표가 이루어져 안타까움을 더해주고 있다.

 

일부 회원의 권리를 박탈하고 결의한 모든 결의는 무효사유가 될 수 있다. 이유는 모든 회의체에서 소집방법과 의결방식에 대한 하자는 곧 결의의 효력이 인정될 수 없기 때문이다.

 

129회 정기회에서 부목사들에게 정 회원권을 부여하면서 소집통지를 했다. 부목사는 회원권이 아니라는 별도의 통지를 하지 않는 가운데 노회 정기회가 317()에 개회되어 회무를 진행하다가 정회하여 416()에 속회했다.

 

노회 규칙에 따라 정기회 개회 10일 전에 당회를 통해 부목사의 정 회원권에 대한 해석의 문제에 대해 안건이 청원되지 되지 않는 가운데 투표 시 종전과 다른 해석으로 부목사들의 의결권을 박탈한 가운데 임원선거 및 총대 투표를 강행했다.

 

부목사의 정 회원권 문제가 당회를 통해 적법하게 청원되었다면 종전과 같이 부목사에게도 투표권을 부여하여 임원선거를 한 후 헌의부를 적법하게 본회에 안건을 상정시켜 정치부(혹은 임사부)를 거쳐 본회에 보고하여 결의되어야 했었다.

 

결국 회의법상 치리회인 노회가 부목사의 정 회원권에 대한 해석을 종전과 달리하는 결의가 적법하게 이루어지지 않는 가운데 임원선거, 총회 총대 투표가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추후 문제가 될 수 있다(교회 표준 회의법 참조).

 

다음으로 지적될 수 있는 문제는 “2. 각 치리회는 각립(各立)한 개체가 아니요 서로 연합한 것이니 어떤 회에서 어떤 일을 처결하든지 그 결정은 법대로 대표된 치리회로 행사하게 하는 것인즉 전국 교회의 결정이 된다.”(정치 제8장 제2조 제2)는 규정에서 접근해 볼 필요가 있다.

 

목포서노회가 헌법규정을 다른 노회와 달리 해석하여 부목사에게 의결권을 갖는 정회원이 아니라고 해석하여 집행했다. 그렇다면 어떤 회에서 어떤 일을 처결하든지 그 결정은 법대로 대표된 치리회로 행사하게 하는 것인즉 전국 교회의 결정이 된다.”는 규정에 따라 전국 교회는 부목사가 정회원이 아니라는 전국 노회의 결정이 될 수 있는가 하는 문제이다.

 

이 이야기는 목포서노회가 부목사는 정회원이 아니라고 해석하여 집행한 행위가 합법이면 전국 150여 개 노회는 불법이 되어 버린다. 반대로 전국 150여 개 노회가 합법이면 목포서노회는 불법이 되어 버린다. 이제 논쟁은 목포서노회가 합법인가, 전국 노회가 합법인가에 대한 지리한 싸움을 해야 한다.

 

목포서노회가 해석한 부목사는 정회원이 아니므로 의결권이 없다가 적법한 해석이라면 전국 150개 노회는 정회원이 아닌 자를 정회원으로 의결권 행사에 참여시킨 결과가 되며, 이는 불법이 되어 노회임원 선거와 총대 선거가 불법으로 천서할 수 없다는 결론에 이른다.

 

반대로 전국 150여 개 노회가 적법한 해석이라면 목포서노회는 불법이 되어 임원선거는 인정되지 못하며, 105회 총회에서 총대로 천서 될 수 없게 된다. 이는 순전히 목포서노회가 이러한 분쟁을 야기했다.

 

마지막으로 교단헌법의 최종 해석권자는 노회가 아니라 총회이다(정치 제12장 제5조 제1). 헌법에 대한 노회의 해석은 최종적인 종국 해석이 아니다. 그 해석의 적법성 여부를 총회에 헌의하여 유권해석을 받았어야 했다.

 

해석의 전권을 갖고 있는 총회에 헌의하지 않고 노회가 해석의 전권을 행사하여 부목사는 정회원이 아니기에 투표권이 없다며, 노회임원선거, 총대 선거에서 부목사들을 배제한 가운데 투표가 진행된 것은 적법한 회원권을 갖고 있는 부목사들을 배제 내지 박탈한 것우로 중대한 하자에 해당될 수 있다.

 

목포서노회 결의는 이제 전국 150여 개 노회가 부목사를 정회원으로 하여 의결권에 참여한 행위가 불법이라고 주장하는 것과 같은 취지이므로 그 150개 노회가 적법한가, 아니면 목포서노회가 적법한가에 대한 논쟁에 불을 지폈다고 볼 수 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News
메인사진
예장합동총회를 이끌어갈 지도자는 누구인가?
메인사진
[기획특집①] 총회와 총신대, ‘평양장로회신학교 설립’
메인사진
교회 표준 회의법 제1강
메인사진
[신간] 교회 표준 회의법, 회의록 작성 실제
메인사진
항존직(목사 장로 집사)의 필독서, 교단헌법 해설집(예장합동)
메인사진
[신간] 예장합동 헌법, 권징조례 해설집 출간
메인사진
예장합동, 항존직 만70세 유권해석 혼란 없어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