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동욱 목사 칼럼] 얼굴에 웃음을 담는 사람

자신의 얼굴에 웃음을 담을 수 있는 자가 진정한 승리자요, 자신의 삶도 윤택하게 하는 자이다

설동욱 | 기사입력 2018/01/09 [10:08]

[설동욱 목사 칼럼] 얼굴에 웃음을 담는 사람

자신의 얼굴에 웃음을 담을 수 있는 자가 진정한 승리자요, 자신의 삶도 윤택하게 하는 자이다

설동욱 | 입력 : 2018/01/09 [10:08]
▲     © 리폼드뉴스

자동차 그룹 구매담당자의 말을 빌리자면 요즈음은 협력업체를 선정할 때 과거에는 재무제표를 가장 많이 보는데 요즈음은 그 CEO의 얼굴을 본다고 한다. 마찬가지로 CEO들은 직원을 채용할 때 스펙보다도 얼굴을 본다고 한다.

그 이유인 즉 회사의 상태가 그 CEO의 얼굴에 담겨 있고, 취업을 하고자 하는 사람의 자신감이 그 얼굴에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현대인들에게 있어서 얼굴은 그 사람의 명함이다. 그러다보니 성형을 해서라도 인상을 바꾸려는 노력을 하는 것이다.
 
요즈음은 좋은 지도자의 1위가 인간관계능력이다. 과거는 실력이나 권위가 통했지만 이제는 권위가 아닌 인간관계를 잘 해야 한다. 요즈음은 유머감각과 스마트한 인생관으로 사람을 끌어들이는 힘을 가진 자를 선호한다.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는 사람이 웃는 이유가 ‘우월감’ 때문이라 정의했다. 웃음을 나오게 하는 세 가지는 ‘위트’ ‘코믹’ ‘유머’다. 이 중에서 위트는 지성에서 나오는 능력이다. 또 코믹은 골격에서 나오지만 유머는 고차원적인 웃음인 마음의 여유에서 생기는 것이다.
 
그러므로 내가 웃고 상대를 웃게 할 수 있다는 것은 능력이다. 자신의 얼굴에 웃음을 담을 수 있는 자가 진정한 승리자요, 자신의 삶도 윤택하게 하는 자이다.
 
설동욱목사(예정교회 담임, 세계복음화협의회 대표회장)
광고
광고
광고
설동욱 목사 신앙의 길라잡이

더보기

연재이미지2
설동욱 목사는 현재 서울 예정교회를 담임하고 있으며 서울기독대학교 치유상담대학원 겸임교수와 기독교치유상담교육연구원 이사장으로 섬기고 있다. 또한 한국지역복음화협의회 대표회장이시며, (사)민족복음화운동본부 대표회장으로 지역사회와 한국교회를 섬기며, 목회자 자녀들을 위한 사역인 목회자자녀교육연구원 원장 및 서울예정재가복지센터 대표이다. 현재 목회자사모신문과 기독교가정신문의 발행인이다.
PHOTO News
메인사진
대구서현교회 담임목사를 협박 및 명예훼손한 여인 1심서 벌금형
메인사진
항존직(목사 장로 집사)의 필독서, 교단헌법 해설집(예장합동)
메인사진
총회재판, 객관적 증거 입증 책임은 고소자의 몫
메인사진
[신간] 예장합동 헌법, 권징조례 해설집 출간
메인사진
제104회 총회 임원후보 정견발표 관전평
메인사진
예장합동, 항존직 만70세 유권해석 혼란 없어야
메인사진
제104회 총회 이슈, 70세 정년제 연장 헌의
메인사진
[복음성가] 김문기 장로, '신기루 인생'
많이 본 뉴스
설동욱 목사 신앙의 길라잡이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