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동욱 목사 칼럼]프로인생

하나님과의 본질을 외면하고 비본질에 목숨 걸 이유가 없다.

이단비 | 기사입력 2018/09/03 [07:20]

[설동욱 목사 칼럼]프로인생

하나님과의 본질을 외면하고 비본질에 목숨 걸 이유가 없다.

이단비 | 입력 : 2018/09/03 [07:20]
▲     © 리폼드뉴스

어떤 일이건 프로와 아마추어가 있다. 말 그대로 프로는 전문가요, 자신의 일로 밥을 먹고 사는 사람들이다. 프로가 아마추어보다 꼭 실력이 뛰어나다는 것은 아니지만 그럼에도 아마추어가 프로를 이기는 법이 잘 발생하지 않는 것은 프로는 그 일에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고스란히 다 걸기 때문이다.
 
취미삼아 하는 크고 작은 일은 아마추어일 수밖에 없다. 그러므로 아마추어에게는 열정이 있다. 그러나 프로는 열정이란 말을 잘 사용하지 않는다. 그가 목숨 걸고 자신의 일에 매달릴 수밖에 없는 것은 이겨서 살아남아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의 신앙생활도 마찬가지다. 열정을 퍼부어 열심을 다하던 성도가 어느 날 모습을 보이지 않을 때가 있다. 인간관계에서 실족한 것이다. 그야말로 하나님과의 본질을 외면하고 비본질인 인간관계에서 넘어지고 마는 것이다. 이런 연약한 모습은 프로에서는 볼 수 없다. 핵심을 꿰뚫고 있기 때문이다.
 
신앙의 프로인 바울은 예수님을 만난 후 위대한 신앙고백을 했다.

“나의 달려갈 길과 주 예수께 받은 사명 곧 하나님의 은혜의 복음을 증언하는 일을 마치려함에는 나의 생명조차 조금도 귀한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노라”
 
설동욱목사(예정교회 담임, 세계복음화협의회 대표회장)
광고
광고
광고
설동욱 목사 신앙의 길라잡이

더보기

연재이미지2
설동욱 목사는 현재 서울 예정교회를 담임하고 있으며 서울기독대학교 치유상담대학원 겸임교수와 기독교치유상담교육연구원 이사장으로 섬기고 있다. 또한 한국지역복음화협의회 대표회장이시며, (사)민족복음화운동본부 대표회장으로 지역사회와 한국교회를 섬기며, 목회자 자녀들을 위한 사역인 목회자자녀교육연구원 원장 및 서울예정재가복지센터 대표이다. 현재 목회자사모신문과 기독교가정신문의 발행인이다.
PHOTO News
메인사진
대구서현교회 담임목사를 협박 및 명예훼손한 여인 1심서 벌금형
메인사진
항존직(목사 장로 집사)의 필독서, 교단헌법 해설집(예장합동)
메인사진
총회재판, 객관적 증거 입증 책임은 고소자의 몫
메인사진
[신간] 예장합동 헌법, 권징조례 해설집 출간
메인사진
제104회 총회 임원후보 정견발표 관전평
메인사진
예장합동, 항존직 만70세 유권해석 혼란 없어야
메인사진
제104회 총회 이슈, 70세 정년제 연장 헌의
메인사진
[복음성가] 김문기 장로, '신기루 인생'
많이 본 뉴스
설동욱 목사 신앙의 길라잡이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