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임시목사’를 ‘시무목사’로 헌법 개정결의
최종적인 개정 효력은 노회 수의과정 거쳐 제96회 총회에서 확정 공포
기사입력: 2010/09/29 [00:10]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제95회 회무를 진행하면서 임시목사를 시무목사로 헌법개정안을 처리하고 있다 © 리폼드뉴스

 
 
 
 
 
 
 
 
 
 
 
 
 
 
 
 
 
 
 
 
 
그동안 전국교회의 큰 관심과 하나님의 은혜 속에서 총회가 진행되고 있다. 특히 제95회 총회는 미조직교회 임시목사에 대한 헌법수정에 대한 문제는 최대 이슈 중에 하나였다.

제94회 총회는 미조직교회 임시목사에 대한 헌의에 의해 헌법개정위원회(위원장 서광호 목사) 5인을 구성하여 관련 연구를 맡겼다. 1년 동안 연구한 결과를 제95회 총회를 보고 내용은 <정치 제4장 제4조 목사의 칭호> “2. 임시목사”를 “담임목사”로 개정하는 것과 “시무기간은 3년간이요, 연기를 청원할 때에는 공동의회 3분의 2의 가결로 당회장이 노회에 1차에 한하여 더 청원할 수 있다”라는 연구결과를 내놓았다.

그러나 본회에서 결의되는 과정에서 ‘임시목사’나 ‘담임목사’가 아닌 ‘시무목사’로 변경하여 받았다. 또한 “단 미조직교회에서 시무목사 시무기간은 3년이요, 연기를 청원할 때에는 당회장이 노회에 청원할 수 있다”라고 변경하여 결의했다.

또한 정치 제15장 제12조의 담임목사의 권한 역시 “미조직교회는 3년간 시무목사로 시무하게 할 수 있고 만기 후에는 다시 노회에서 승낙을 받을 경우 노회결의로 당회장권을 줄 수 있다”라고 개정결의가 있었다.

이번 결의의 특징은 미조직교회에서 처음 청빙을 받을 때에는 공동의회 3분의 2이상의 가결로 노회에 청원하여 당회장권을 허락받지만 3년 후에는 공동의회 결의없이 당회장이 노회에 청원으로 시무가 가능하도록 했다.

이번 결의는 정치 제23장 제1조의 규정인 “정치 권징조례, 예배모범 개정”에 따라 다음과 같은 노회 수의과정을 거쳐 확정된다.

“정치, 권징 조례, 예배 모범을 변경하고자 할 때에는 총회는 각 노회에 수의하여 노회 과반수와 모든 노회의 투표수 3분의 2 이상의 가표를 받은 후에 변경할 것이요, 각 노회 서기는 투표의 가부를 총회 서기에게 보고하고 총회는 그 결과를 공포한다."

<개정 절차>

첫째, 각 노회로부터 개정안이 상정되어 개정하기로 총회가 결의해야 한다.
둘째, 개정하고자 하는 안을 총회가 본회에서 직접 심의하여 결의하든지, 아니면 특별위원회를 5인 이내로 <헌법 개정 연구위원회>로 구성하여(총회 규칙 제3장 제10조 2항) 1년 동안 연구하여 본회에 보고하도록 한다.

셋째, 헌법 개정 연구위원회의 개정안을 총회 본회의에서 채택결의한다.
넷째, 각 노회에 보내 개정안을 수의한다.
다섯째, 각 노회는 투표하여 그 결과를 총회 서기에게 보고한다.

여섯째, 각 노회 과반수와 모든 노회원 총투표수 2/3 이상의 찬성이 있어야 한다.
일곱째, 위와 같은 절차에 의해 가결되었으면 총회에 보고하여 총회는 그 결과를 공포하므로 개정이 확정된다.

참고로 “신조와 요리문답 개정”은 “정치, 권징 조례, 예배 모범”보다 더 까다롭다. 신조와 요리문답을 개정할 필요가 있을 경우 총회가 먼저 결의한 후 특별위원 15인 이상(목사와 장로) 위원을 택하여 1년간 그 문제를 연구케 한 후 그 결과를 차기 총회에 때에 보고한다(정치 제23장 제3조).
 
<헌법 개정 일부 생략 특례>

한편  총회에 헌법개정안건이 상정됐을 경우 헌법개정연구위원이 필요치 않고 곧바로 노회 수의로 들어가는 특례조항이 있는 이것이 바로 정치 제23장 제4조의 규정으로 다음과 같다.
 
정치 제23장 제4조 : “소속 노회 3분의 1 이상이 헌법을 개정하자는 헌의를 총회에 제출하면 총회는 그 의안을 각 노회에 보내고 그 결정은 위의 제1, 2조를 준용한다."
 
총회 산하 전국 노회 중에 1/3에 해당된 노회가 개정을 청원할 경우(개정안이 구체적이야 한다) 일부 절차를 생략하고 곧바로 노회로 하여금 수의하도록 했다. 이후 절차는 정치 제23장 1조와 2조를 준용한다. 
 
임시목사 시무목사 관련기사목록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법원, "서울교회 경상비 결재권자는 담임목사인 당회장이다" /리폼드뉴스
총회, 긴급동의안으로 무분별한 처벌 안 제출 제동 /리폼드뉴스
[교단정체성] 교권정치에 기웃거리지 않는 교수를 갈망하며 /소재열
총신대 교수회 회의록, “오정현 목사 합격무효처분 입증 불가” /리폼드뉴스
[총회상설 기소위] 총신대 재단이사회 관련자 징계 지시 통보 /리폼드뉴스
서울지역노회협의회 총회, 대표회장 장봉생 목사 선출 /리폼드뉴스
앙심(怏心)과 허세(虛勢)의 산울림을 아는가 /이석봉
총신대 신대원 제84회 동창회장에 윤준수 목사 선출 /리폼드뉴스
이찬수 목사 그는 누구인가? /이석봉
총신대 교수회, '오정현 목사 편입학 취소처분 무너지다' /소재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