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개정공포된 '시무목사' 칭호와 지교회 '시무목사'는 동일 개념인가?
헌법개정안이 총회가 결의하고 전국노회에 수의후 총회가 공포한 개정헌법, 또 개정하라는 말인가?
기사입력: 2014/04/10 [04:42]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제94회 총회는 미조직교회 임시목사에 대한 헌의에 의해 헌법개정위원회(위원장 서광호 목사)가 조직되어 제95회 총회에서 임시목사를 시무목사로 변경하는 개정안이 보고되어 가결 후 전국노회에 수의하기로 결의하고 우여곡절 끝에 제98회 총회에서 공포되었다     © 리폼드뉴스

제98회 총회(총회장 안명환 목사)에서 공포된 개정헌법이 출판되었다. 이번 개정헌법에서 개정된 부분은 두 군데이다. 정치 제4장 제4조 제2항이며, 정치15장 제12조이다. 이는 미조직교회 임시목사를 시무목사로, 시무기간은 1년에서 3년으로 개정한 내용이다.
 
목사가 교회의 시무형편에 따라 목사의 칭호를 ‘임시목사’에서 ‘시무목사’로 개정되었는데 목사의 칭호로써 ‘시무목사’와 지교회 시무하는 ‘시무목사’라는 단어가 같다고 해서 같은 의미로 해석하는 자들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해석한 자들은 정치 제10장 제3조에 규정된 노회회원의 자격에 의하면 “지교회 시무 목사와 정년 이전의 원로 목사와 총회나 노회가 파송한 기관 사무를 위임한 목사는 회원권을 구비하고, 그 밖의 목사는 언권 회원이 되며 총대권은 없다”라고 규정을 문제삼기 위한 포석인 것으로 보인다.
 
여기 “지교회 시무 목사”를 목사의 칭호인 ‘시무목사’와 동격으로 해석하므로 마치 노회회원에는 위임목사는 제외된 것으로 해석하여 문제가 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목사의 칭호인 ‘위임목사’나 ‘시무목사’는 지교회를 시무하는 목사요, 담임목사이다. 노회회원 규정인 “지교회 시무목사”라는 규정은 문제될 게 없다.
 
제98회기 특별위원인 헌법개정위원회가 개정된 헌법에 대한 유권해석을 할 수 있는 권한이 있는지는 추후 다퉈볼 수 있겠지만 교단지인 기독신문 보도에 기사화된 헌법개정위원장의 “시무목사 역시 노회임원이나 총대로 선출될 수 없다는 것이다.”라는 주장은 타당성이 없다. 시무목사는 임원이 될 수 없다는 주장은 헌법의 법리에 맞지 않을 뿐만 아니라 총회결의와도 상반된다.
 
제95회 총회에 보고한 헌법개정위위회(위원장 서광호 목사)가 본회에 보고한 내용은 “단 미조직교회에서 시무목사 시무기간은 3년이요, 연기를 청원할 때에는 당회장이 노회에 청원할 수 있다”라는 보고하여 결의될 때 시무기간이 종료되어 계속 시무시 “공동의회에서 3분의 2의 가결로 계속 시무”라는 문구를 삭제하였다.
 
공동의회 또 3년이 지나서 다시 시무연장을 받을 때는 공동의회를 거치지 않고 노회청원으로만 연장할 수 있도록 했다. 그러나 일부 노회에서 공동의회 결의 없이 시무를 연장하는 것은 성도의 권한을 침해하는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면서 개정된 헌법을 또 개정해야 한다는 말인가 라는 체념 섞인 말들이 나오고 있다.
 
제95회 총회에서 개정결의를 하고 전국노회에 수의할 때 그때는 왜 가만히 있다가 개정헌법이 개정공포 되고 개정된 내용이 헌법으로 삽입되어 출판되어 나오자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이를 공격하는 태도는 옳지 않다.
 
이런 광경을 지켜보면서 제98회기 헌법개정위원회가 제99회 총회에 전면개정헌법안을 보고하여 결의할 때 총대들은 심사숙고해야 한다. 만약 총회가 결의되었다고 할지라도 전국노회에 수의할 때 그때 심사숙고해야 한다. 총회가 개정절차를 마친 이후 개정헌법이 법적 효력이 발생될 때에는 이를 존중하는 태도를 보여주어야 성숙한 총회가 되지 않겠는가?
 
그런 의미에서 헌법개정위원회가 제99회 총회에 보고하여 개정헌법안이 확정될 때 제99회 총회는 혹독한 검증을 해야 한다. 개정이후의 절차적 하자논쟁에 빠지지 않도록 해야 하기 때문이다. 제98회 총회는 개정헌법안을 전혀 검토하지 않았다. 개정안에 대한 시안을 열어보지도 않고 부결시켰다. 이제 제99회 총회에서 첫 검토하게 될 터인데 총회가 한 번의 검토로는 안된다.
 
제98회기 헌법개정위원회는 자신들의 재임기간에 무리하게 헌법개정을 완료하겠다는 욕심을 버려야 한다. 전면 개정은 시간을 두고 신중을 기해야 한다. 임시목사를 시무목사로 개정안도 무려 4년이 소요됐다. 그런데 전면개정 헌법안을 2년만에 마무리하겠다는 것은 무리다.
 
이제 전국의 미조직교회 70% 정도의 시무목사들이 헌법전면 개정안에 대한 노회 수의과정에서 적극적으로 자신들의 권리를 어떻게 주장할지의 여부가 벌써부터 주목된다.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제102회 총회17] 김선규 총회장, 서기 서현수 목사 불법 합작품 /리폼드뉴스
총신대 김영우 총장, "형사재판 받는다"(불구속 기소)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15] 이승희 목사 부총회장 당선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25] 총회와 무과한 총신대 재단이사 7인 총대 허락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13] 허활민 목사 총대 영구제명 결의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38] 총회임원, 직선제로 전격 전환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30] 총회규칙 개정, 총회임원도 금품수수 경우 총대 영구제명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19] 윤익세 목사 재판국장 확정 보류 /리폼드뉴스
남울산노회, 남송현 목사 대표자 증명서 총회 끝나자 전격 취소 충격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39] 울산남교회 남송현 목사가 당회장이다 최종확정 /리폼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