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설동욱 목사 신앙의 길라잡이
[설동욱 목사 칼럼]꿈꾸는 대로, 바라보는 대로
꿈꾸는 대로, 바라보는 대로 이루어진 것이다
기사입력: 2016/09/05 [10:07]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설동욱
배너
▲     © 리폼드뉴스

“나다나엘 호손”의 단편소설 가운데 큰 바위 얼굴이라는 작품이 있다.

‘어니스트’라는 어린 소년이 오막살이 집 앞산에 있는 큰 바위 얼굴을 쳐다보는데 어느 날 어머니로부터 큰 바위얼굴에 대한 이야기를 듣게 된다.
 
장차 언젠가 이 근처에 한 아이가 태어날 것인데 그 아이는 고상하고 우아한 인물이 될 것이며 그 아이는 어른이 되어감에 따라 점점 큰 바위 얼굴을 닮아간다는 것이다.
 
세월이 지나면서 성공한 사람이라고 자부하는 욕심에 찬 사람들이 자기가 큰 바위 얼굴을 닮았다고 찾아왔지만 막상 그 곳에 오면 다른 모습이 보여 헛되이 돌아가곤 했다. 아무리 기다려도 큰 바위얼굴을 가진 사람은 나타나지 않았다. 그러나 어니스트는 그 바위를 쳐다볼 때마다 어머니에게 들은 이야기를 떠 올렸다. 스승도 없고 교육을 받을 형편도 안 되는 그에게 큰 바위 얼굴은 유일한 스승이요, 소망이었다. 그는 틈만 나면 큰 바위얼굴을 바라보았다.
 
어느 덧 시간이 흘러 그는 전도자가 되었다.

그의 맑고 순박한 덕행은 이웃사람이나 친근한 벗들 초차도 범상한 인물이라는 생각을 품지 않았다. 그러나 어느 날, 그의 머리가 백발이 되어갈 때 동네 사람들을 모아 설교를 하는데 생명을 부르짖는 그의 모습에서 성자의 모습이 보였고 태양빛 속에서 큰 바위 얼굴로 보였다. 꿈꾸는 대로, 바라보는 대로 이루어진 것이다.
 
설동욱목사(서울예정교회담임, 한국기독교복음단체총연합회 대표회장)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총신대 김영우 총장, "형사재판 받는다"(불구속 기소)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25] 총회와 무과한 총신대 재단이사 7인 총대 허락 /리폼드뉴스
남울산노회, 남송현 목사 대표자 증명서 총회 끝나자 전격 취소 충격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38] 총회임원, 직선제로 전격 전환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17] 김선규 총회장, 서기 서현수 목사 불법 합작품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30] 총회규칙 개정, 총회임원도 금품수수 경우 총대 영구제명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39] 울산남교회 남송현 목사가 당회장이다 최종확정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24] 재판국원, 선관위원 총회현장 직선 선출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35] 교단소속 목사 언론사 발행인 노회 사역승인 받으라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19] 윤익세 목사 재판국장 확정 보류 /리폼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