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총신대 재단이사회 이사 선임 1월 마지막 기회
그 어떤 변명도 핑계도 용서받을 수 없다는 점 인식 필요
기사입력: 2016/12/26 [22:35]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소재열
배너
▲ 12월 27일 총신대학교 재단이사회가 소집될 당시 종합관 1층 로비에서 학생들과 일부 교수들이 시위하고 있다.    ©리폼드뉴스

【(리폼드뉴스)총신대학교 재단이사회가 후임이사를 선임하지 못한 가운데 교육부가 어떤 입장을 보일 것인지 그 귀추가 주목되면서 재단이사들의 각성을 요구하는 교단 내 여론이 심각해 지고 있다.
 
교육부는 제3차 통보로 12월 27일까지 모든 이사들이 임기가 종료되어 재단이사회가 정상적으로 운영되지 못하자 임기종료된 이사들로 하여금 긴급 처리권으로 후임이사를 선출하여 보고하도록 통보했다.
 
하지만 지난 27일에 이사회가 정족수 미달로 개회되지 못하고 교육부의 요구사항인 후임이사를 선출하지 못했다. 모처럼 총회측과 총신측의 관계자들이 합의하여 소집된 27일에 재단이사장인 안명환 목사는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의사정족수 1인이 부족하여 개회 되지 못하자 기자회견을 통하여 자신의 울분을 토로하고 돌아가버렸다.
 
총회장을 비롯한 참석한 이사들은 한결같이 불참한 이사들에게 연락하여 출석케 하여 정족수를 채워 학교운영과 졸업에 대한 학사 문제, 재정결산과 예산승인 문제, 이사 선출 등의 현안 문제를 놓고 함께 머리를 맞대 의논해야 함에도 이를 거부하고 돌아가자 버리자 이를 성토하기 시작했다.
 
그동안 학교를 사랑하기 때문에 재단이사회를 지켜야 한다는 안명환 목사의 명분론은 설 자리를 잃어버렸다. 자칫 잘못하다가는 교단 역사 기록에 길이길이 남을 가능성이 짙다.
 
교육부 한 관계자는 총신대학교 재단이사회에 요구한 12월 27일까지 후임이사를 선출하지 못한 결과가 확인되면 후속조치를 어떻게 할 것인지 논의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관례적으로 관선이사를 파견할 경우 긴급 처리권을 갖고 있는 이사들의 이사 해임이 선행되어야 하며, 이를 위해 청문 절차가 진행된다고 했다.
 
청문 과정은 2~3개월이 소요되며 청문이 시작된다 하더라고 1월에 빨리 이사를 선임하여 승인요청을 해 올 경우 청문 과정은 중단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제 기회는 단 한 차례 남았다. 안명환 이사장 직무대행과 긴급 처리권을 갖고 있는 이사들은 교단 내부에서 역적이 되지 않기 위해서는 자신들의 기득권을 버리고 1월 상순에 빨리 후임 이사를 선임하는 절차를 이행해야 한다.
 
총신 측은 총회 측에게, 총회 측은 총신 측을 비방하고 책임을 돌릴 것이 아니라 화해와 조정의 리더십을 보여야 한다. 오직 자신들의 기득권을 내래놓고 오직 학교와 총회를 위하여 나 아니면 안된다는 생각을 버리고 후임이사를 선출해야 한다.
 
현재 이사들이 위대하고 영웅이어서 교단과 학교 구성원들이 존경하는 마음으로 바라보고 있는 것은 아니다. 오로지 그동안 어쩌다가 재단이사들을 잘못 선임하여 그들이 후임 이사를 선출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학교 측과 총신 측은 합의하여 소집할 날을 정하고 소집통지서는 총회장 명의로 하되 반드시 안명환 직무대행 이름으로도 소집 통지서를 보내어 소집권에 하자가 없도록 해야 한다. 나중에 교육부가 적법한 소집 절차에 하자를 주장하여 다시 이사회를 소집하여 이사를 선임하도록 반려할 수도 있다.
 
모르면 배워서라도 적법한 절차가 무엇인지를 확인하고 위법을 치유하며 재단이사회를 소집하여 이사를 선출하고 이사회를 정상화 시켜야 한다. 이 길만이 현재 총장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총신대학교의 총장 사태를 즐기면서 바라만 보지 말고 하루빨리 총신대학교 정상화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총신대 김영우 총장, "형사재판 받는다"(불구속 기소)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25] 총회와 무과한 총신대 재단이사 7인 총대 허락 /리폼드뉴스
남울산노회, 남송현 목사 대표자 증명서 총회 끝나자 전격 취소 충격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38] 총회임원, 직선제로 전격 전환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17] 김선규 총회장, 서기 서현수 목사 불법 합작품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30] 총회규칙 개정, 총회임원도 금품수수 경우 총대 영구제명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39] 울산남교회 남송현 목사가 당회장이다 최종확정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24] 재판국원, 선관위원 총회현장 직선 선출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19] 윤익세 목사 재판국장 확정 보류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35] 교단소속 목사 언론사 발행인 노회 사역승인 받으라 /리폼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