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검찰, 사기죄 혐의로 피소된 김영우 목사 무혐의 처분
총신대 교수 채용 조건으로 1천만 제공했다며 사기혐의로 고소한 사건
기사입력: 2017/08/15 [13:51]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 리폼드뉴스

김영우 목사(총신대 총장)가 사기 혐의로 피소되었으나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김영주 검사는 증거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을 했다고 지난 8월 4일 밝혔다.

A목사가 2011년 당시 총신대학교 재단 이사장이었던 김영우 목사가 총신대 교수를 시켜준다며 요구한 1,000만 원을 B목사를 통해 전달했다고 주장하며, 김영우 목사를 사기 혐의로 고소한 사건이다.

민사 사건에서 A목사는 1천만 원에 대한 반환소송을 제기하였으나 B목사가 1천만 원을 공탁함으로 사건이 종결된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총신대 김영우 총장, "형사재판 받는다"(불구속 기소)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25] 총회와 무과한 총신대 재단이사 7인 총대 허락 /리폼드뉴스
남울산노회, 남송현 목사 대표자 증명서 총회 끝나자 전격 취소 충격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38] 총회임원, 직선제로 전격 전환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17] 김선규 총회장, 서기 서현수 목사 불법 합작품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30] 총회규칙 개정, 총회임원도 금품수수 경우 총대 영구제명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39] 울산남교회 남송현 목사가 당회장이다 최종확정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24] 재판국원, 선관위원 총회현장 직선 선출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35] 교단소속 목사 언론사 발행인 노회 사역승인 받으라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19] 윤익세 목사 재판국장 확정 보류 /리폼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