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헌법 개정, 이단자 및 동성연애자 교회 추방 권한 오해
교인지위 박탈에 대한 행정 및 치리는 목사 개인이 아닌 당회 권한
기사입력: 2018/02/21 [06:16]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 리폼드뉴스

총회 헌법 개정위원회가 제102회 총회에 보고하여 전국노회에 수의하여 확정하기로 한 개정안에 의하면 이단에 속한 자와 동성연애자에 대한 집례거부와 추방권한을 "목사의 직무"로 개정한 개정안이 문제가 되고 있다.

현 교단 헌법 정치편에 "교회 치리권은 개인에게 있지 않고 당회, 노회, 대회, 총회같은 치리회에 있다"(정치 제8장 제1조 후단)고 규정한다.

그리고 집례는 당회가 주관하도록 돼 있다(정치 제9장 제5조). 이단에 속한 자는 아예 교회 교인이 될 수 없다. 교인 중에 이단에 속한 자, 동성연애자 인지 여부는 목사 개인이 판단하여 치리하는 것이 아니라 당회의 적법 절차를 거쳐 교인 지위를 박탈하여야 한다.

그런데 목사의 개인 직무로 추방하는 권한을 행사하도록 하는 것은 치리회를 통한 심리 없이 교인의 지위를 박탈하는 행위는 교단헌법의 권징과 전혀 맞지 않는 충돌현상이 발생된다.

교회 교인이 이단에 속한 자인지 여부, 동성연애자인지 여부 등의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당회의 치리권 행사없이 목사 개인에게 추방하는 권한, 즉 교인 지위를 박탈하는 권한은 장로회 정치원리에 정면으로 배치된다.

헌법을 개정할 때에는 법의 안정성과 통일성(일관성)을 충분히 검토하여 자체 충돌과 모순이 발생되지 않도록 하여야 한다. 이같은 원칙이 무너지면 안된다. 헌법 개정이 오히려 교회를 혼란케 한다면 개정하지 않는 것이 더 유익하다.

목회자가 정치적인 정적들을 이단으로 몰아 목사의 직무라고 주장하며 추방할 경우 이같은 혼란을 어떻게 해소할 것인지를 고민하면서 헌법 개정 수의안에 대한 찬성 여부를 결정해야 할 것이다.

개교회 정관상으로 "본 교회의 교리적 입장에 반한 이단에 속한 자, 동성연애자나 이에 동조한 자는 당회의 행정 및 사법권으로 교인의 지위를 박탈할 수 있다"라는 규정을 두게 되면 모든 문제가 해결된다.

이는 법원 소송에서도 대항할 수 있는 규정이 된다. 그러나 목사 개인이 교인지위를 박탈할 경우는 많은 논란과 혼란이 교회를 더욱 어렵게 할 가능성이 높다.

이러한 규정은 교단 헌법보다 교회 정관으로 규정되어 있어야 강력한 규정으로 교회를 지킬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