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신/인준대학
총신대 교수협의회, '정상화 방안 논란' 입장 발표
총신대 구성원의 협의와 소통없이 외부의 징계조치 완화는 받아들일 수 없다
기사입력: 2018/05/01 [17:46]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리폼드뉴스

총신대학교 교수협의회가 "학교 정상화 방안을 둘러싼 최근의 논란"에 입장을 발표했다. 총신대학교와 재단이사회에 대한 교육부의 조사에서 관련자들에 대한 징계조치를 발표한 지 20일 지난 지금 "교육부의 직권으로 이사 직무를 정지시킨 것 이외에 교육부의 징계가 가시화된 것은 아직 아무것도 없다."고 했다.

이런 상황에서 "교단 기관지인 기독신문은 430일자 인터넷 판 기사에서 총회 임원회가 교육부의 임시이사파송을 막는다는 납득하기 어려운 결정을 한 것으로 보도한 바 있고, 또한 총회 소속 일부 목사들도 공공연하게 임시이사파송의 부당성을 강변하는 등의 일탈을 보여 주고 있다."며 유감을 뜻을 보였다. 

 

교수협의회는 "그 동안 큰 희생을 마다하지 않은 대학, 신학대학원, 대학원의 학우들과 교수들 및 직원들과 그 어떤 소통이나 협의도 없이 이루어지고 있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구체적으로 "학내외에는 교육부가 현 재단이사들의 직무가 정지된 지 30일째 되는 날인 59일을 기해 직무정지를 일시 해제하기로 했다는 등의 이야기가 흘러나와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며 교수협의회의 입장을 발표했다.


발표된 교수협의회의 입장은 "교육부는 실태조사 이후에 총신대학교에 대하여 내린 정당한 징계조치를 한 치의 흔들림 없이 그대로 시행하여야 하며, 외부의 그 어떤 세력도 교육부가 내린 정당한 징계조치를 완화시키거나 변경시키기 위해 정치적 타협이나 로비나 압력 등을 가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분명히 해 둔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입장발표문의 전문은 다음과 같다. 

학교 정상화 방안을 둘러싼 최근의 논란에 대한 교수협의회의 입장

 

주지하는 바와 같이 교육부는 총신대학교의 총장과 재단이사들에 대하여 꾸준히 제기되어 온 재정비리, 인사비리, 입시비리 등에 대한 민원에 응답하여 총신대학교에 대해 강도 높은 특별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조사를 마친 교육부는 49일 대부분의 비리들이 사실임을 확인하였고, 비리의 심각함을 고려하여 재단이사 전원 임원승인 취소, 총장 파면, 재단이사와 총장의 비리에 협력한 보직교수들과 일부 직원에 대한 해임 등을 결정하고 발표한 바 있다.

 

교육부가 징계조치를 발표한 지 20일이 지난 지금 교육부의 직권으로 이사 직무를 정지시킨 것 이외에 교육부의 징계가 가시화된 것은 아직 아무것도 없다. 이런 상황에서 교단 기관지인 기독신문은 430일자 인터넷 판 기사에서 총회 임원회가 교육부의 임시이사파송을 막는다는 납득하기 어려운 결정을 한 것으로 보도한 바 있고, 또한 총회 소속 일부 목사들도 공공연하게 임시이사파송의 부당성을 강변하는 등의 일탈을 보여 주고 있다.

 

유감스럽게도 이와 같은 결정이나 강변은 이번 학교 사태의 가장 큰 피해자로서 오직 학교정상화를 위하여 그 동안 큰 희생을 마다하지 않은 대학, 신학대학원, 대학원의 학우들과 교수들 및 직원들과 그 어떤 소통이나 협의도 없이 이루어지고 있다. 또한 학내외에는 교육부가 현 재단이사들의 직무가 정지된 지 30일째 되는 날인 59일을 기해 직무정지를 일시 해제하기로 했다는 등의 이야기가 흘러나와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이에 교수협의회는 이와 같은 현 논란에 대해 다음과 같이 우리의 입장을 분명히 밝힌다.

 

첫째, 교육부는 실태조사 이후에 총신대학교에 대하여 내린 정당한 징계조치를 한 치의 흔들림 없이 그대로 시행하여야 하며, 외부의 그 어떤 세력도 교육부가 내린 정당한 징계조치를 완화시키거나 변경시키기 위해 정치적 타협이나 로비나 압력 등을 가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분명히 해 둔다.

 

둘째, 현 재단이사들은 교육부의 결정대로 전원 임원승인 취소되어야 한다. 이들은 교육부로부터 직무정지를 당한 뒤에도 불법으로 이사회를 소집하여 어떤 정당한 권리나 근거도 없이 학교 정상화를 위해 앞장 선 교수들을 파면, 정직, 감봉 등의 징계요구를 하기로 결의한 바 있다. 이처럼 현 재단이사들의 법과 상식을 벗어난 행동이야말로 현 재단이사들이 반드시 해임되어야 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를 극명하게 보여 주는 사건이다. 우리 교수 협의회 교수들은 그 어떤 방식으로든 현 재단이사들의 지위가 일부라도 유지되는 것을 단호하게 반대한다.

 

셋째, 그동안 교육부의 특별 조사를 통하여 김영우는 총신대학교 이사장과 총장으로 재직하면서 각종 재정비리, 인사비리, 행정비리 등을 저지른 것으로 판명되었고 이로 인해 이미 검찰 수사가 의뢰되어 있다. 또한 김영우는 이천만원 배임증재를 포함하여 여러 건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바 즉각적으로 총장직에서 파면되어야 하며, 혹시 모를 증거인멸 시도를 막기 위해서라도 검찰은 반드시 김영우를 구속 수사해야 한다.

 

넷째, 재단이사들의 불법적인 학원운영과 총장의 전횡에 부역하여 불법을 조장함으로써 교육부로부터 해임이 결정된 보직교수들과 일부 직원들은 총신대학교에서 반드시 퇴출되어야 하며, 지금이라도 당장 직무수행에서 스스로 손을 떼야 한다. 문제의 보직자들과 직원들이 직무에서 물러나지 않을 경우, 우리 교수협의회 소속 교수들은 지속적인 보직자들 퇴진 운동을 전개할 것이며, 그들의 퇴진에 필요한 조치들을 적극적으로 취해나갈 것이다.

 

201851

 

총신대학교 교수협의회 (회장: 김성태) 소속 27인 교수 일동

강은주, 김광열, 김성욱, 김성태, 김영욱, 김지찬, 김창훈, 김희자, 박영실, 박용규,

박철현, 박희석, 성남용, 송준인, 신국원, 안영혁, 오성호, 오태균, 이상원, 이재서, 이한수, 정규훈, 정승원, 정우홍, 정희영, 채이석, 하재송

배너
배너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