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설동욱 목사 신앙의 길라잡이
[설동욱 목사 칼럼] 희망을 스캔하라
절대 절망에서 운명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희망을 스캔하는 그의 의지가 기적을 가지고 온 것이다.
기사입력: 2018/07/10 [19:22]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설동욱
배너
▲     ©  리폼드뉴스

오스트리아의 정신과 의사인 빅토르 프랑클은 원래 운명론자였다. 그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수용소로 보내져 죽음의 공포 속에서 지냈다. 어느 누구도 절망할 수밖에 없는 비참한 광경을 눈으로 보았다. 그가 갇혀있는 수년 동안 함께 들어간 사람들이 안개처럼 사라져 죽어갔다.

그러나 그는 그 끔직한 수용소에서 낡은 면도날이나 심지어 유리조각을 가지고도 새파랗게 면도를 하면서 삶의 희망을 붙잡았다. 그런 모습 속에서 아직도 살려둘 가치가 있는 쓸모 있는 인간이라는 느낌을 받고 계속 일하게 함으로써 그의 생명은 연장되어 갔다.

빅토르 프랑클은 공포의 강제수용소에서의 일을 작은 메모장에 기록하고 있었다. 그가 쓴 “밤과 안개”라는 책을 보면 동료들이 영양실조로 죽어가고 자살하고 반항하다가 사살당하는 것을 보면서 그는 머릿속에 사랑하는 아내를 생각하며 절망을 이겨냈다고 고백했다. 그가 수용소로 끌려가기 직전에 결혼한 빅토르 프랑클은 오직 사랑하는 아내를 다시 만나겠다는 희망적인 생각뿐이었다.

결국 그의 생각대로 2차 세계대전이 끝날 때 살아서 나온 사람 중의 한 사람이 되었고 그의 저서는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절대 절망에서 운명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희망을 스캔하는 그의 의지가 기적을 가지고 온 것이다.

설동욱 목사(예정교회 담임, 목회자사모신문 발행인)

배너
배너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