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통합)임원회, 서울동남노회 사고노회 규정

수습노회는 총회장 명의로 소집, 관련자들 피선거권 제한

리폼드뉴스 | 기사입력 2019/03/13 [10:58]

총회(통합)임원회, 서울동남노회 사고노회 규정

수습노회는 총회장 명의로 소집, 관련자들 피선거권 제한

리폼드뉴스 | 입력 : 2019/03/13 [10:58]

▲     © 리폼드뉴스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통합) 임원회는 서울동남노회를 2019.3.12부로 사고노회로 규정하며 노회의 직무를 포함한 그 기능을 정지한다고 발표했다.

 

<헌법시행규칙> 2장 제33[교회 및 노회 수습]“7. 사고노회로 규정된 노회는 노회의 직무를 포함한 그 기능이 정지되며 사고 노회가 되는 시점의 노회 임원 및 분쟁의 당사자는 수습 노회 시 피선거권을 제한한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서울동남노회 사고노회 규정은 총회가 파한 후 임원회가 규정하며, 사고노회로 규정될 경우 노회직무와 기능이 정지된다. 아울러 사고노회 지정 시점의 노회임원 및 분쟁의 당사자는 수습노회 시 피선거권이 제한된다. 이는 강행규정으로 피선거권인 임원이 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노사고노회시 수습위원의 공식 명칭은 노회수습전권위원회이며, 총회가 조직했다는 의미에서 총회 수습전권위원회라고 하며(9-10), 구성은 헌법위원과 규칙부원 중 각 1인을 포함시킨다(10)

 

사고노회 정상화는 총회장 명의로 수습노회를 소집하여 노회장 및 임원을 선출하여 노회를 정상화 시킨다(9). 즉 사고노회의 소집권자는 총회장이 되며, 회의 주관과 진행은 위원회의 위원장이 된다.

 

따라서 김수원 목사 측의 노회장 및 임원 주장은 더 이상 의미가 없게 되었으며, 수습노회에서도 이들은 노회 임원이 될 수 없다.

 

이제 총회 노회수습전권위원회의 서울동남노회 수습과 제103회 총회가 임원회에 위임하였으므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전까지 현재 총회 재판국에 계류 중인 재판건이 유보될 것으로 보인다.

 

총회의 행정결정과 총회 재판국의 사법판결이 충돌되지 않도록 잘 조정이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만약에 조정이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결정과 판결의 적법성 여부에 대한 교단 낸 논란은 계속되면서 총회 발목이 잡힐 수 있어 그 귀추가 주목된다.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