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서노회 분립, 총회임원회에 위임사항인가?

소재열 | 기사입력 2021/04/14 [06:46]

목포서노회 분립, 총회임원회에 위임사항인가?

소재열 | 입력 : 2021/04/14 [06:46]

 

목포서노회 제131회 정기회  © 리폼드뉴스

 

(리폼드뉴스) 105회 총회에 보고한 제104회기 총회천서검사위원회(위원장 정창수 목사)목포서노회는 노회 회원권과 관련한 총회임원회의 유권해석에 따라 총회 총대 선거과정이 불법이었음으로 천서를 제한하기로 하다.”라고 보고하여 제105회 총회가 받았다.

 

총회 재판국은 목포서노회 관련 소원건을 받아 목포서노회가 부목사가 정회원이 아니라는 이유로 결의권을 배제한 상태에서 총대를 선출한 행위가 불법이라는 총회임원회의 유권해석에 따라 천서를 하지 않았다.

 

또한 제105회 총회는 목포서노회 총대 천서 재론에서 총회장이 헌의부 서기로 선정되었던 총대가 목포서노회 회원인 바 목포서노회의 총대 천서 중지를 풀 수 있는 방법이 없는지 물으니, 천서검사위원회의 보고를 본회가 받았고 재판국에서도 부목사는 노회의 정회원이라고 판결하였기에 번복할 수 없으므로 재론하지 않기로 가결하다.”라고 결의했다(총회 회의록 참조).

 

이렇게 하여 제105회 총회에서 목포서노회는 한 사람도 총회 총대로 인정받지 못했다.

 

목포서노회가 노회장 중심의 노회에 대한 반대측과의 첨예한 이해관계 충돌로 분쟁을 겪게 되었다. 이에 제105회 총회는 목포서노회장 이명운 씨가 헌의한 목포서노회 분립 헌의의 건은 정치부가 5 수습분립위원을 선정하여 먼저 수습하고 후에 분립하기로 가결하다.” 라고 결의했다.

 

목포서노회의 분립의 건에 대한 헌의는 정치부가 5인 수습분립위원을 선정먼저 수습한 후 분립하기로 가결했다. 수습분립위원은 정치부가 5인 위원을 선정한다는 것이 제105회 총회 결의였다(총회 회의록 참조).

 

그런데 총회 임원회는 목포서노회수습및분립위원회를 발표하기를 배광식 정계규 고영기(임원회 소위원회) *수습 후 5인 분립위원 선정하기로 결의하고 공고한바 있다.

 

총회결의는 정치부가 5인 수습후 분립위원을 선정하기로 총회 회의록은 채택되었는데 총회임원회는 이에 상반된 위원을 선정했다.

 

5인위원회가 수습한 것이 아니라 총회임원회가 3인 수습위원을 임명하여 수습하고 수습 후 5인 분립위원회가 결정해야 하는 분립안을 총회임원회가 승인했다.

 

105회 총회는 목포서노회의 수습후 분립위원은 총회임원회에 위임하지 않았다. 정치부가 5인 위원을 내도록 돼 있다. 그런데 실제적으로 총회임원회가 수습위원 3인을 내어 먼저 수십하고 분립위원 5인을 내도록 했다.

 

그렇다면 법적으로 목포서노회 분립위원 5인은 총회 임원회에 위임사항이 아닌 정치부가 5인을 선임하여야 한다. 총회임원회가 주관하여 수습하고 분립위원을 선정하려면 회의록 채택시 정치부가 5인 위원을 선정한다는 내용을 임원회에 위임한다로 채택했어야 옳았다.

 

회의록 채택과 실제적으로 수습과 분립결정은 서로 상충된다. 목포서노회에 대해 총회 임원회가 위임을 받지 않았는데 위임행사를 한 결과이다.

 

목포서노회 분립의 적법성에 대한 법리적인 논란이 있을 때 문제가 될 수 있는 사안이다.

 

참고로 총회임원회는 다음과 같이 결정했다.

 

교단지에 의하면 총회임원회는 46일 제주 롯데호텔에서 제14차 회의를 갖고 목포서노회 분립과 관련하여 다음과 같이 결의했다.

 

목포서노회 소위원회는 목포서노회 양측이 소위원회에 합의함에 따라 분립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보고했다. 소위원회는 이어 목포서노회 분립은 목포서노회 분립은 총회임원회 소위원회를 분립위원으로 한다 홍석기 목사(이형만 목사) 측과 이명운 목사(백동조 목사) 측은 별도로 봄 정기노회를 개최하여 임원을 조직하면 분립으로 인정한다 봄 정기노회에서 당회 수가 많은 측이 목포서노회 명칭을 갖기로 한다 (노회)역사는 공유한다 양측은 쌍방 간 법과 절차에 대한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 봄 정기노회 시 쌍방 간 고소·고발은 원인 무효한다 사법과 타노회에 대한 고소·고발도 취하한다는 내용으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보고했다. 이날 총회임원회가 목포서노회 소위원회 보고를 그대로 받았다.

 

분립은 분립위원회의 권한으로 제105회 총회에서 결의했는데 수습과 분립결정은 총회임원회에 위임하지 않았다. 정치부가 선임한 분립위원들이 분립안을 결정해야 하는데 총회임원회가 분립안을 결정한 셈이다. 총회결의가 아닌 총회임원회의 결의로는 노회가 분립은 불가능하다.

 

적법절차의 정당성은 목포서노회라고 해서 예외가 될 수 없다. 권력을 가졌다고 생각하는 쪽에서 적법한 절차를 지켜주는 것은 목포서노회의 분립의 적법성을 제공해 주는 것과 같다.

 

지금이라도 총회임원회가 채택한 총회회의록 대로 정치부가 분립위원 5인을 선정해서 분립이 이루어져야 한다. 이 위원회에서 분립이 이루어져야 법적 효력을 갖는 분립이 될 것이다. 불법 분립이라는 오명으로부터 노회를 지켜주어야 한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