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결의와 총신대 학교법인의 운영 단상

소재열 | 기사입력 2021/04/28 [05:22]

총회결의와 총신대 학교법인의 운영 단상

소재열 | 입력 : 2021/04/28 [05:22]

 

▲ 총회장을 보필하고 총를 위하고 총신대학교를 위해 책임있는 리더십을 갖고 있는 자들이라면 왜 총신대학교가 그동안 10년 동안 혼란을 가져왔는지를 반면교사로 삼아 이제 더 이상 총신 교육의 현장의에 총회 권력암투가 없도록 해야 한다.  ©리폼드뉴스

 

(리폼드뉴스총신운영이사회가 104회 총회에서 폐지됐다. 따라서 선관위 규정에서는 이제 더 이상 운영이사장을 선출하는 규정을 둘 이유가 없어서 제105회 총회에서 관련 선거규정을 삭제했다. 동시에 법인 이사장은 총회의 선출직이 아니기 때문에 이 역시 삭제됐다.

 

그러나 선거규정에서는 삭제되었을지라도 제103회 총회 결의는 엄연히 살아있다. 103회 총회에서 기관장과 총회 임원이 동일직을 동시에 가질 수 없다는 포괄적 결의를 했다. 이 결의만큼은 현 총회규정에 그대로 유지했다(기관장은 해당직의 임기를 마친 후 3년 이내에 총회임원이나 타 기관장에 출마할 수 없다.)

 

총신대 총장과 법인 이사장은 본 교단총회에서 선출하는 선출직이 아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총신대 총장이 총회임원(부총회장)에 출마한 사례가 있었다. 이를 총회 선거규정에서 제재할 법이 없었다. 그때서야 당시 총회는 선거규정으로 이를 제재하는 규정을 두었다.

 

당시에 기관장(총회신학원<총신대학교> 운영이사장, 재단이사장, 총장, 기독신문 이사장 및 사장, 세계선교회 이사장, 교회자립개발원 이사장)이 총회임원과 총무 입후보시는 등록접수 1일 전까지 사퇴하여 그 접수증을 입후보 등록서류에 첨부하여야 한다.” 했다.

 

본 규정은 총신대 재단이사장과 총장은 총회 임원에 출마할 경우 1일 전에 사임해야 한다고 했다. 이 규정은 총회임원은 기관장(총신 재단이사장)에 출마할 수 있다고 해석하면 안된다. 총회임원이 총신대 총장과 이사장직을 동시에 가질 수 없다는 제재 규정이다.

 

103회 총회에서는 기관장이 총회임원직을 동시에 가질 수 없도록 해달라는 청원에 총회는 이를 허락하여 총회 결의로 확정했다. 동시에 기관장의 임기를 마친 3년 이내에는 기관장이나 선출직에 출마하지 못하도록 더 강화됐다.

 

이러한 규정을 소급적용할 수 있는가 라는 법적 문제가 제기됐다. 이 문제는 GMS 이사장인 김정훈 목사가 부총회장 후보가 될 수 있는가 하는 치열한 법적 논의가 있었다. 하지만 김정훈 목사는 부총회장직을 포기하고 배광식 목사와 남태섭 목사가 후보로 출마했지만 배광식 목사가 단독이 되었다.

 

총회규칙에 총신대 역시 총회 신하기관이다. 총회 규칙 제4(총회소속 기관) 13(기관운영)“1. 총회가 직영하는 학교법인 대한예수교장로회총신대학교(총신신학대학원, 총회신학원, 부속교육기관 포함)는 헌법 정치 제4장 제2조에 정한 바에 따라 본회가 필요로 하는 인력 양성을 위한 신학교육을 하며 법인정관 및 법인이사의 변경은 총회의 인준을 받아야 한다.”라고 규정하면서 총회 산하기관임을 분명히 했다.

 

리폼드뉴스는 427일자 사설을 통해 현 총회장이 산하기관인 총신대 학교법인 정관에 이사장이 되는데 아무런 하자가 없다고 했다. 이는 법리적으로 사실이다. 현 총회장이 정이사회 체제에서 이사장이 될 수 있다. 만장일치든 과반수 표를 얻든 얼마든지 가능하다

 

하지만 그동안 총회결의와 총회선거규정에서는 총회임원과 기관장직을 동시에 가질 수 없다는 사실을 이사장 선출에 앞서 양해를 구해야 한다는 취지에서 사설을 게재했다. 이는 이사들에게 얼마든지 설득할 수 있다. 정이사 체제에서 총회와의 원할한 관계 개선을 위해 총회장이 이사장이 될 수 있도록 설득하면 된다.

 

이렇게 해야하는 이유가 있다. 104회 총회에서 운영이사회 제도를 폐지했다. 결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총신대학교 운영이사회를 폐지하고 법인이사를 30여 명으로 증원하도록 찬반 투표를 실시하매, 총 투표수 1,048표 중 찬성 670, 반대 364, 기권 14표로 가결하되, 운영이사와 관련된 총회규칙 조항은 규칙부로 보내 개정안을 보고토록 하고, 현재 운영이사는 임기가 끝나는 20208월까지 존속하도록 하고, 기타사항은 총회임원회에 맡겨 처리하기로 가결하다.”

 

법인이사 30여 명이라고 하여 30명을 못박지는 않았다. 총회가 법인 이사회에 정관을 변경하여 법인 이사 30여 명을 증원토록 이사회에 요구하다가 아니다. 총회가 법인 이사 30여 명을 증원하도록결의했다. 총회가 이사회 정관을 변경하는 권한이 없다. 이를 이사회에 요청하여 이사회가 변경하도록 할 수는 있다. 그런데 이런 식으로 결의되지 않았다.

 

이제 정상화를 위한 정이사회에 총회는 총회 결의이기 때문에 이사회 정관을 변경하라고 이사회에 지시할 것이다. 그렇다면 총회장이 이사회장직을 동시에 가질 수 없다는 총회결의와 규칙 문제가 문제될 수 있으니 이를 먼저 논의한 다음에 이사장 선출을 해야 한다는 리폼드뉴스의 사설이 총회장 참모진들이 거품을 물고 비난하는 일부 사람들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끝까지 확인해 보고자 한다.

 

사설은 다음과 같은 내용의 취지를 포함했다. 지난 10년 동안 총신대 사태는 결국 총회와 이사회 간의 대립이었다. 총회결의와 이사회 결의의 상호 법리적인 접근 때문에 혼란이 있었다. 지난 10년 동안 이사회 결의와 총회결의 사이의 충돌 때문에 우리는 너무나 많은 아픔을 겪었다.

 

이것을 방지하기 위한 차원에서 이번 정이사회 체제에서 이를 분명히 하고 이사장을 선출하자는 견해 표명을 리폼드뉴스 사설로 게재했는데 이를 현 총회장을 이사장되지 못하도록 했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것은 유감이다. 나중에 확인해 보려 한다.

 

현 총회선거규정은 제103회 총회 결의사항을 그대로 삽입했다. 그 내용은 기관장은 해당직의 임기를 마친 후 3년 이내에 총회임원이나 타 기관장에 출마할 수 없다.”이다. 여기서 기관장은 총회규칙에 규정된 기관이다. 기관장과 총회임원의 두 직을 동시에 가질 수 없다는 규정이다.

 

앞서 설명한 대로 총회가 직영하는 학교법인 대한예수교장로회총신대학교(총신신학대학원, 총회신학원, 부속교육기관 포함)”가 총회 산하기관이라고 했다.

 

총회장을 보필하고 총회를 위하고 총신대학교를 위해 책임있는 리더십을 갖고 있는 자들이라면 왜 총신대학교가 그동안 10년 동안 혼란을 가져왔는지를 반면교사로 삼아 이제 더 이상 교육의 현장에 권력암투가 없도록 해야 한다.

  

모두가 자기 소견의 옳은 대로 판단하여 상대를 죽여야 내가 산다는 비정한 정치원리가 개입되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