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 선관위, 총회 임원후보 확정..."서울한동노회 후보 추천 하자"

리폼드뉴스 | 기사입력 2021/07/24 [07:07]

총회 선관위, 총회 임원후보 확정..."서울한동노회 후보 추천 하자"

리폼드뉴스 | 입력 : 2021/07/24 [07:07]

 

 좌로부터 권순웅 목사, 민찬기 목사(가나다 순)© 리폼드뉴스

 

(리폼드뉴스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총회장 소강석 목사)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김종준 목사)는 지난 723일 대전 유성호텔에서 전체 회의를 소집하고 제106회 총회 임원 및 상비부장 등 후보를 확정했다.

 

후보 자격 및 제출서류에 하자가 없는 입후보자는 대부분 후보로 확장했다. 총회 임원 후보 가운데 부임원에서 정 임원에 입후보 모두를 후보로 확정했다.

 

목사 부총회장에 입후보한 권순웅 목사, 민찬기 목사는 후보로 확정됐다. 그러나 장로 부총회장에 입후보한 서기영 장로는 후보로 확정되었으나, 노병선 장로는 이의제기로 인해 후보 확정을 보류했다. 노병선 장로에 대해서는 소명자료를 요구했으며, 추후 심의가 이루어진다.

 

부회계에 입후보한 이창원 장로는 노회 정기회에서 추천을 받아야 한다는 선거 규정에 따라 탈락했다. 북평양노회에서 부총대로 선정되고 노회가 폐회한 후 총대가 되자 임시노회에서 후보 추천을 받은 것이 문제가 됐다. 선거 규정은 정기노회에서 추천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특히 관심을 보인 서울한동노회 소속인 부회계에 입후보한 지동빈 장로와 교육부장에 입후보한 김상기 목사는 후보 확정이 보류됐다. 이 두 입후보자는 노회 추천에 대한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대한예수교장로회 제105회 총회 회의록 <노회 상황 보고>(회의록, 1318)에 의하면 노회장은 황규상 목사, 서기는 이견수 목사로 보고됐다.

 

서울한동노회가 총회 임원 후보와 성비부장을 추천하기 위해서는 20214월 정기회에서 추천을 받아야 한다. 문제는 4월 노회 정기회의 소집권자는 총회에 보고한 것처럼 노회장인 황규상 목사가 소집권자이다.

 

법리적으로 황규상 목사가 소집하지 않는 4월 정기회는 원천 무효이다. 그런데 서울한동노회는 노회장 황규상 목사(서기 이태섭 목사)4월 12일 광림수도원에서 제17회 정기회 소집을 공고했다. 그리고 동일 날짜에 노회장 김상기 목사(서기 이견수 목사)가 이천은광교회에서 서울한동노회 제17회 정기회가 소집공고 하여 모였다.

 

서울한동노회는 전혀 다른 두 개의 직인에 의해, 두 사람이 노회 소집권자가 되어, 두 곳에서 2021412일 각각 정기회가 회집됐다. 지동빈 장로와 김상기 목사는 이천은광교회에서 소집된 정기회에서 추천을 받았다.

 

이 추천이 법적 효력이 있는가? 이 추천은 법적 효력은 없다. 서울한동노회는 이 추천 문제 선에서 멎은 것이 아니라 제17회 양측에서 소집된 서울한동노회 정기회 결의 모두가 원천 무효가 되어 법적 효력이 상실됐다.

 

두 곳에서 2명의 노회장에 의해 소집된 2021412일 양측 정기회에서 결의된 모든 결의가 무효이므로 지교회 법률행위의 대표자에 대한 승인 등은 다 무효가 되어 이제 지교회 분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왜 이런 일이 일어났는가? 노회가 합의하여 행정분립을 결정하고 서울한동노회를 양측에서 모여 회무를 진행하고 행정을 집행하기로 했다고 한다. 이는 교단헌법 위반사항이다. 노회 분립의 주체는 노회가 아니라 총회이다. 교단헌법을 위반한 것이다.

 

노회가 스스로 결정했다고 할지라도 이는 교단헌법의 지지를 받지 못한다. 행정분립 결정은 불법 결의이다. 노회의 자율권은 교단총회의 자율권과 교단헌법에 구속되어 제한을 받는다.

  

이 문제는 마치 지교회 당회가 합의하여 당회장인 목사와 장로 당회장으로 하여 두 곳에서 소집하여 행정집행을 하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이는 노회 허락이 없이 집행했다고 하여 치리대상이며, 원천 무효가 된다. 마찬가지로 이런 형태의 서울한동노회는 총회의 제재 대상이 된다.

  

서울한동노회 문제는 노회와 총회 문제로 이어지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지교회 담임목사에 대한 대표권에 대한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 이제 분쟁 소지를 염려해야 한다.

 

17회 정기회 소집권자는 총회에 보고한 황규상 목사이다. 회원 모두에게 소집통지를 하고 자파 회원들에게만 했다는 의미에서 이 역시 무효가 된다. 반대로 노회장 김상기 목사가 소집한 제17회 정기회는 소집권자이 없는 자에 의한 소집이어서 그 자체가 무효가 된다. 이는 이미 충남노회 법원 소송에서 드러나고 있는 문제이다.

 

이런 맥락에서 서울한동노회의 노회장 김상기 목사 측에서 소집한 제17회 정기회에서 총회 임원, 상비부장 추천은 법적으로 효력이 없다.

 

이제 서울한동노회는 하루빨리 법적인 소집권자인 황규상 목사에 의해 제17회 정기회를 전체를 다시 소집하여 과거 하자를 치유하는 확인 결의를 해야 한다. 이렇게 하지 않으면 지교회 분쟁으로 이어진다. 언제나 교회는 담임목사를 좋아하는 사람만 있는 것이 아니다.

 

일부 교회 반대자들이 법원에 소송으로 이어질 수 있다. 법률행위 대표자인 담임목사의 지위에 대한 소송을 제기할 경우, 법원은 적법하게 노회에서 승인되었다는 사실을 입증하라고 한다. 그런데 입증할 길이 없다. 목회를 못 할 수도 있다.

 

106회 총회 천서검사위원회는 서울한동노회 총대를 천서할 수 없다. 만약에 천서를 할 경우, 고발당할 수 있다. 고발하지 말라는 법이 없다. 고소·고발하지 말라고만 할 것이 아니라 고발할 수 있는 빌미를 제공하면 안 된다. 고발을 당하면 천서검사위원들은 서울한동노회가 적법한 절차에 의해서 총회 총대를 선출하여 천서했다는 사실을 입증해야 한다. 입증할 길이 없다.

 

심지어 총회 선거관리위원회가 이러한 서울한동노회에서 추천받은 두 입후보자를 후보로 확정할 경우, 이 역시 고소·고발을 당한다. 과거 총회 임원들이 고소·고발을 당해 조사를 받아 고통을 받은 일을 기억해야 한다. 도무지 후보로 확정해 줄 법적 근거가 없다.

 

이제 서울한동노회는 후보 추천이 문제가 아니라 제106회 총회 총대가 문제이며, 더 나아가 지교회 분쟁을 염려해야 한다. 서울한동노회 지교회들이 이제 이러한 문제가 학습되어 얼마든지 문제를 제기할 수 있다.

 

선거관리위원회는 이 문제를 작게 여기면 안 된다. 정치적으로 후보를 확정하기 위해서는 명분과 법적 근거가 있어야 한다. 이런 의미에서 선거관리위원회의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다.

 

선거관리위원회는 전국 노회에 동일하게 적용되는 교단헌법에 의해 서울한동노회 제17회기 정기회가 적법했으며, 적법한 정기회에서 총회 임원 후보를 추천했는지를 검토해야 한다.

 

노회가 행정을 분립하기로 하고 상호 문제를 제기하지 않기로 합의했다는 이유가 두 명의 소집권자에 의해, 두 개의 노회 직인에 의해 소집된 두 곳에서의 불법 회무가 치유되는 것은 아니다(이 문제는 추후 리폼드뉴스 동영상 기획 취재 참조).

   

적법한 절차 하자는 정치적인 이해관계자들이 합의하였다고 하여 불법이 치유되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이 아픈 경험으로 다가올 때가 올 것이다. 노회 규칙과 교단헌법에 지지를 받지 못한 위법적인 하자 치유는 빠를 수록 좋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