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사역자 강도권 대안에 대한 ‘예장(합동)의 헌법’을 통한 고찰

여성안수에 버금가는 여성 사역자들에게 강도권을 부여하자는 주장은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의 신학적 입장과 대한예수교장로회 헌법의 정체성을 무너지게 하는 결과를 가져오게 된다.

리폼드뉴스 | 기사입력 2021/09/12 [12:39]

여성 사역자 강도권 대안에 대한 ‘예장(합동)의 헌법’을 통한 고찰

여성안수에 버금가는 여성 사역자들에게 강도권을 부여하자는 주장은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의 신학적 입장과 대한예수교장로회 헌법의 정체성을 무너지게 하는 결과를 가져오게 된다.

리폼드뉴스 | 입력 : 2021/09/12 [12:39]

김창훈 교수  © 리폼드뉴스


개혁신학회가 발행하는 개혁논총에 게재한 여성 사역자 강도권에 대안에 대한 예장(합동)의 헌법을 통한 고찰의 결론 부분을 게재한다.(김창훈 외 1인, “여성 사역자 강도권에 대안에 대한 예장(합동)의 헌법을 통한 고찰”, 개혁논총(서울, 개혁신학회, 2021), 통권 55, pp. 177-205.) (리폼드뉴스 편집부)

  

(리폼드뉴스)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 헌법에 교리적인 부분인 대소요리문답 제158문에 하나님의 말씀은 누가 강도할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다음과 같이 답변하는 성문 규정을 두고 있다.

 

하나님의 말씀은 충분한 은사를 받았을 뿐만 아니라 정식으로 공인되어 이 직분에 부름을 받은 자만이 강도할 수 있는 것이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정식으로 공인되어 이 직분에 부름을 받은 자만이 강도할 수 있는 것이다라고 규정하고 있다는 것이다. 강도권은 공인된 노회의 안수로 인해 임직을 받은 목사에게 주어진 고유권한이다.

 

공인된 목사로 임직 받기 위한 내용상·절차상 규정은 엄격하게 교회 헌법으로 성문 규정으로 법제화되어 있다. 강도권은 노회에서 목사후보생 고사에 합격하여 교단 총회의 직영 신학교인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을 졸업하고 총회가 시행하는 강도사 고시에 합격하여 노회로부터 강도사 인허를 받은 후 소속 노회에서 목사로 안수를 받고 임직한 목사에게 주어지는 것이며, 목사는 항존직으로, 강도권을 가지고 설교사역 및 목회 사역을 하게 된다.

 

이처럼 강도권 부여는 엄격한 절차에 따라 주어지며, 이러한 절차를 거치지 않는 여성 사역자들에게 목사에게 주어지는 것과 동일한 강도권을 부여하는 것은 교회 헌법(교단 헌법)과 대한예수교장로회의 정통성과 정체성을 훼손하는 결과를 가져온다.

 

대소요리문답 제159문에 강도하기로 부름을 받은 사람들은 하나님의 말씀을 어떻게 강도해야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답변으로,

 

말씀의 사역에 부름을 받은 자들은 바른 교리를 강도하되 부지런히 때를 얻든지 못 얻든지 할 것이며, 명백히 사람의 지혜의 권하는 말로 하지 아니하고 오로지 성령의 나타나심과 능력으로 할 것이며, 충성스럽게 하나님의 전도모를 알게 할 것이며, 지혜롭게 자신들을 청중들의 수요들과 재량들에 기울일 것이며, 열렬히 하나님과 그의 백성이 영혼들에 대한 뜨거운 사랑으로 할 것이며, 성실히 하나님의 영광과 그들의 회심, 건덕, 구원을 목표로 삼고 할 것이다라고 했다.

 

강도권을 부여받은 목사는 설교를 통해서 강도하기로 부르심을 받은 사람으로서 자신의 직무를 수행해야 한다. 총회의 여성 안수에 대한 신학적 입장은 이미 확정되어 종결된 사건이다. 그리고 여성안수에 대한 총신 교수들의 신학적 입장은 이미 정리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이미 확정된 신학적 입장에 대해 재론하는 결의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계속 여성안수에 대한 논의를 한다거나 여성안수를 불가하는 신학적 입장을 피해 갈 수 있는 방법으로, 직제상 항존직인 강도와 치리를 겸한 목사와 동일한 강도권을 여성 사역자들에게도 허락해 달라는 청원이 총회에 안건으로 상정된 것은 총회의 신학적 입장을 거부하겠다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다고 본다.

 

마치 여성 사역자들에게 강도권을 부여하는 논쟁이 성경해석의 결과에 따른 찬반의 주장인 것처럼 오해되어서는 안 된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헌법(합동)은 여성 사역자들을 위해 당회의 추천으로 노회가 고시하여 자격을 인가하면 유급 교역자로 당회나 목사의 관리하는 지교회 시무를 방조할 수 있는 전도사 제도를 마련해 놓았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헌법(합동), . 정치 제3장 제3).

 

전도사 제도보다 더 권위 있는 어떤 직제가 필요하다면 이를 집중적으로 연구하여 헌법 개정이 이루어져야 한다. 단순히 총회 결의로는 불가능함에도 불구하고 여성안수에 버금가는 여성 사역자들에게 강도권을 부여하자는 주장은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의 신학적 입장과 대한예수교장로회 헌법의 정체성을 무너지게 하는 결과를 가져오게 된다.

   

수용이 가능한 내용적·절차적 정당성을 담보하지 않은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의 신학적 입장에 반하는 주장들은 대한예수교장로회 헌법과 신학적 입장에 의해 무력화되고 만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